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2017 BIFF
[2017 BIFF]文 대통령 "BIFF 자체가 블랙리스트였다"
"정부와 시가 힘껏 지원하되 운영은 영화인에게 맡길 것"
2017년 10월 15일 오후 15:2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부산국제영화제의 과거 위상을 찾겠다고 다짐했다.

15일 문 대통령은 영화 '미씽: 사라지는 여자' 관람 및 GV 참석 후 부산 해운대 센텀시티에서 영화 전공 학생들과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문 대통령은 "저는 부산 사람이라서 부산영화제가 처음 시작될 때부터 공식적으로 또는 개인적으로 함께 해왔다"며 "대통령 첫 참석이라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부산영화제는 기적적인 성공을 거뒀다. '과연 우리가 세계적인 국제영화제를 해낼 수 있을까' 생각했는데 정말 기적 같은 성공을 거둬 빠른 시간 내 세계 5대 영화제, 아시아 대표 영화제가 됐다"며 "부산 시민들과 국민들이 자랑스러워하는 영화제로 성장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렇게 성장한 배경은 정부와 부산시가 적극적으로 영화제에 지원하더라도 철저히 간섭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영화제 자체를 영화인에 맡겨 독립적, 자율적으로 운영토록 했다"며 "그래서 영화인들이 갖고 있는 저력을 100% 발휘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영화 '다이빙벨' 상영을 계기로 영화제 자체가 블랙리스트에 올라가 국고 지원금이 반토막 났다"며 "이런 상황들이 일어나 많은 영화인들과 영화제가 위축됐다"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다시 부산영화제의 과거 위상을 되살리겠다. 그 방향은 자명하다. 초기처럼 정부와 부산시가 힘껏 지원하되 운영은 영화인에게 맡기는 것이다.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살리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방안을 빠른 시일 내 에 찾겠다"고 덧붙였다.

/부산=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