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2017 BIFF
[2017 BIFF]'유리정원' 문근영 "캐릭터에 욕심과 애정 생겨"
"시나리오 읽고 소설 한 편 읽는 느낌"
2017년 10월 15일 오후 15:4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배우 문근영이 영화 '유리정원'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15일 부산 해운대 영화의 전당에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유리정원'(감독 신수원, 제작 준필름)의 오픈토크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문근영, 김태훈, 서태화, 임정운, 신수원 감독 등이 참여했다.

문근영은 "처음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소설 한 편을 읽는 느낌이 들었다. 감정과 숲의 묘사들이 묘한 이미지를 떠올리게 했다"며 "이런 분위기를 가진 영화에 출연하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재연이라는 캐릭터는 상처를 받고 무너지는 경험을 하면서도 무언가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 한다. 이 인물의 감정을 이해하고 표현하고 싶었다"며 "가능하면 영화를 보시는 분들에게 이것들을 잘 전달하고 싶은 욕심과 애정이 생겼다"고 말했다.

'유리정원'은 홀로 숲속 유리정원에서 엽록체를 이용한 인공혈액을 연구하는 과학도 재연(문근영 분)과 그녀를 훔쳐보며 초록 피가 흐르는 여인에 대해 소설을 쓰는 무명 작가 지훈(김태훈 분)의 이야기다. 지훈의 소설이 베스트셀러가 되면서 이 이야기가 세상에 밝혀지게 되는, 충격적인 비밀을 그린 내용이다.

한편, '유리정원'은 오는 25일 개봉한다.

/부산=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