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CES 2018
[CES 2018] 인공지능 名家 입지 굳히는 LG…'씽큐존'에 주목
AI 가전 특별 전시관 '씽큐존' 전면에 내세워 기술력 과시
2018년 01월 08일 오전 10: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강민경기자] LG전자가 CES 2018을 무대로 '인공지능(AI) 가전 명가' 입지 굳히기에 나선다. 부스 안에 AI 가전 특별 전시관까지 대규모로 조성한다.

CES 2018은 오는 9일부터 12일까지(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정보기술(IT) 전시회다. 올해는 약 3천900개 기업이 참가하고, 150여개국에서 약 19만명의 관람객이 찾아올 전망이다.

LG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2천44제곱미터(㎡) 규모의 부스를 꾸렸다고 8일 발표했다. 전시 테마는 지난해와 변함없이 '더 나은 삶을 위한 혁신'이다. 그러나 주인공이 바뀌었다. 올해는 혁신 제품 하나하나보다는 여러 가전을 연결해 유기적으로 작동시키는 'AI 플랫폼'이 무대 전면에 등장한다.



◆'올레드 협곡'으로 시선 잡고 '씽큐존'으로 기술력 과시

부스에 들어서자마자 '올레드 협곡'이 시선을 압도한다. 이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소재 '올레드 플렉서블 사이니지' 246대로 제작된 초대형 조형물이다. 길이 16m, 너비 16m, 높이 6m 규모다.

올레드 협곡은 칠흑같은 블랙 색상과 곡면 디자인으로 빙하와 폭포, 협곡 등 대자연의 경이로운 모습을 생생하게 재현한다. 여기에는 돌비의 첨단 입체음향 기술 '돌비 애트모스'가 적용돼 있어 현장감을 더 높인다.

이곳을 지나면 AI 가전 특별 전시관 'LG 씽큐 존'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전체 부스 면적의 3분의1을 차지한다. LG전자가 인공지능 선도 기업이라는 이미지를 구축하기 위해 설치한 곳이다.

LG전자는 거실과 주방, 세탁실 등 소비자들이 실제로 생활하는 공간을 연출하고, 독자 개발한 AI 플랫폼 '딥씽큐(DeepThinQ)'뿐 아니라 구글 어시스턴트 등 다양한 외부 AI 기술을 탑재한 제품을 전시한다.

여기서는 서로 연결된 가전제품이 유기적으로 움직이면서 사용자의 생활을 돕는다. 거실에서는 음성인식 에어컨과 공기청정기가 실내 공기 질을 스스로 관리한다. 주방에서는 음성인식 냉장고와 오븐이 냉장고 속 재료로 만들 수 있는 요리를 추천하고 조리 프로그램을 알아서 가동한다.

AI 로봇의 쓰임새도 넓어졌다. 'LG 씽큐 존'에서는 기존에 공개됐던 청소·안내·잔디깎이 로봇뿐 아니라 ▲주문을 받는 '서빙 로봇' ▲짐을 들어 주는 '포터 로봇' ▲물건 값을 미리 계산해 주는 '쇼핑 카트 로봇' 등의 시제품을 볼 수 있다.



◆'올레드·LCD 다 잡겠다'…LG전자 2018년형 TV

'LG 씽큐 존'이 주인공으로 등극하면서 TV와 생활가전의 전시 면적은 전년대비 대폭 줄었다. 대신 더 화려하다. 기술력도 높아졌고 프리미엄 콘셉트가 더 돋보이도록 꾸며졌다.

2018년형 LG전자 프리미엄 TV에는 'LG 씽큐 TV'라는 브랜드가 붙게 됐다. 자연어 음성 명령만으로도 TV 자체 기능뿐 아니라 외부 기기와의 연결, 구글의 정보검색 서비스까지 이용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올레드 TV 전략 모델은 LG전자가 독자 개발한 화질 칩 '알파9'을 장착했다. 이는 기존 제품 대비 노이즈를 절반으로 줄이고, 영상 데이터를 분석해 명암비와 선명도, 입체감을 개선한다.

액정표시장치(LCD) TV 라인업도 한층 진화했다. 신형 슈퍼울트라HD TV에는 '풀어레이 로컬디밍'이라는 기술이 새로 적용됐다. 검정색의 깊이를 더하기 위해 백라이트의 발광다이오드(LED) 광원을 부분 점등하는 기술이다.

◆눈과 귀가 즐겁다…콘텐츠에 더 깊이 몰입

오디오 라인업도 화려해졌다. 영국 오디오 브랜드 '메리디안'의 기술력이 접목되면서다. 사운드바와 포터블 스피커, 구글 어시스턴트가 탑재된 'LG 씽큐 스피커'가 메리디안의 소리를 담았다.

명품 갤러리처럼 새하얗게 꾸며진 'LG 시그니처' 전시관도 설치된다. 이 밖에도 나노 IPS 모니터와 초고화질 4K UHD 프로젝터 등 게임과 영상 콘텐츠에 몰입감을 더하는 제품도 시선을 끈다.

스마트폰 전시존에서는 붉은색 계열 '라즈베리 로즈' 색상을 입은 LG V30를 볼 수 있다. LG V30에 희소 가치를 더해 초프리미엄 콘셉트로 제작한 'LG 시그니처 에디션'도 전시된다.

한창희 LG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은 "사람이 중심이 되는 인공지능 제품으로 시장을 선도하고, 앞선 기술력과 혁신적인 디자인의 프리미엄 제품을 통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강민경기자 spotlight@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