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MWC 2018
[MWC2018] SKT, 아바타와 대화하는 '홀로박스' 공개
5G시대 홀로그램 폭발 성장 기대… "융·복합 기술로 미디어 시장 선도"
2018년 02월 22일 오전 09:4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나 회사 다녀왔어" 34세 직장인 A씨가 거실에 있는 홀로그램 인공지능(Hologram AI)스피커에 말을 건네자 아바타 '웬디'가 나와서 손을 흔들며 반갑게 맞는다. '웬디'는 A씨에게 "오늘 힘들었냐"고 묻고 A씨가 평소 즐겨듣던 음악을 자동 재생했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이 같은 사람 모습의 아바타와 서로 마주보고 대화할 수 있는 '홀로박스'를 이번 MWC 2018에 공개한다고 22일 발표했다.

홀로박스는 차세대 미디어 기술인 홀로그램에 SK텔레콤 AI 플랫폼 ‘누구(NUGU)’를 결합, 가상의 AI 아바타와 얼굴을 마주하고 대화할 수 있는 서비스다.

아바타는 집 밖 생활에서도 함께할 수 있다. 홀로박스가 주위에 없어도 스마트폰의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해 모바일로 가상의 캐릭터를 불러낼 수 있는 것.

SK텔레콤은 홀로박스에 SM엔터테인먼트 인기 걸그룹 ‘레드벨벳’의 ‘웬디’를 실사화해 탑재했다. 이는 SK텔레콤과 SM엔터와의 전략적 협력 관계의 성과다.



높이 365mm, 지름 170mm 크기의 원통형 디자인으로, HD급의 고화질 이미지로 아바타를 구현하기 위해 레이저 기반의 초단초점 프로젝션 기술을 이용했다. 대화 맥락을 이해하는 인공지능, 몸짓과 표정까지 구현하는 홀로그램 디스플레이, 음성 입출력이 가능한 마이크 등으로 구성됐다.

인공지능 플랫폼 '누구(NUGU)'를 탑재한 홀로박스는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나 스마트홈 등과도 연동된다. ▲조명, 제습기, 플러그, TV 등 가전기기 제어 ▲음악 추천 및 자동 재생 ▲날씨, 일정 등 정보 안내 ▲안부인사 등 다양한 정보와 편리한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아바타 캐릭터의 부드러운 모션을 위해 'T리얼 아바타 프레임워크를 도입했다. 이를 적용하면 3D 캐릭터의 동작을 실제 사람의 행동에 맞춰서 자연스럽게 구현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캐릭터의 얼굴 표정 역시 약 100개 이상으로 세분화해 다양한 감정을 표현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또한 캐릭터를 스마트폰에서 증강현실로 불러내기 위해 T 리얼 플랫폼의 트랙킹 기술까지 적용했다.

SK텔레콤은 SM엔터테인먼트와 ‘홀로박스’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SM엔터테인먼트는 스타의 지적재산권, 콘텐츠 제작 역량, 팬들의 강한 로열티를 보유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실사형 3D 캐릭터 생성 기술 등 5G 관련 혁신적인 기술과 콘텐츠를 보유한 스타트업인 리얼리티 리플렉션과도 협업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9월부터 지원하고 있는VR 콘텐츠 제작 전문업체 '리얼리티 리플렉션'은 5G 기술에 최적화된 실사형 3D 캐릭터 생성 기술을 보유한 기업으로, 이번 '홀로박스'에 들어가는 레드벨벳의 ‘웬디’를 3D로 만들어냈다.

한편, 최근 홀로그램을 이용한 인공지능이나 실시간 영상 통화가 본격적으로 구현되면서 미래 미디어 기술인 홀로그램 기술이 점차 부각되고 있다. 홀로그램이 향후 인공지능과 같이 실시간 서비스와 결합해 실제 사람과 같은 자연스러운 모습으로 구현되는 과정에서 지금보다 수백~수천 배 많은 데이터 전달이 필요하다.

각설탕 한 개 크기 가량의 홀로그램 1㎤가 차지하는 데이터 용량은 1GB수준이다. 2시간짜리 일반 동영상 파일이 대략 700MB인 점을 감안할 때 홀로그램 데이터 용량이 얼마나 큰지 가늠할 수 있다.

대용량의 홀로그램은 현재의 LTE 네트워크로는 실시간 전송이나 저장이 어렵다. 5G는 최대 속도가 20Gbps로, 현재 LTE 속도 400에서 500Mbps보다 40베에서 50배 빠르고, 처리 용량도 100배 많아 홀로그램 전송에 적합하다.

현재 세계 홀로그램 시장은 연평균 14%씩 지속적으로 성장하여 2020년 348억 달러, 2025년 743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국내 시장 역시 2020년 8,155억 원, 2025년 1조 4,394억 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