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제71회 칸국제영화제
칸 집행위원장 "'공작', 강렬한 웰메이드 영화" 호평
티에리 프리모 집행위원장 "윤종빈, 다음엔 경쟁부문"
2018년 05월 12일 오전 09:5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티에리 프리모 칸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이 영화 '공작'을 호평했다.

11일(이하 현지시각) 프랑스 칸 팔레드페스티벌에서는 제71회 칸국제영화제 미드나잇스크리닝 부문에 공식 초청된 영화 '공작'(감독 윤종빈, 제작 ㈜영화사 월광, ㈜사나이픽처스)이 첫 상영됐다.

'공작'은 1990년대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황정민 분)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영화를 배급하는 CJ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이날 영화제 상영 후 영화제의 티에리 프리모 집행위원장은 '공작'을 "웰메이드 영화"라며 "강렬하면서도 대단한 영화"라고 호평했다. 윤종빈 감독에게는 "다음엔 경쟁부문에 초청될 것''이라고도 전했다.

'공작'의 해외 배급사들 역시 이날 공개된 영화의 완성본을 보고 만족감을 표했다. 영화의 프랑스 배급사 메트로폴리탄(Metropolitan)의 씨릴 버켈(Cyril Burkel)은 "'공작'은 현 시대 상황과 놀랍도록 밀접한 스파이 영화이고, 스토리 그 자체로 매우 흥미롭다"고 평했다.

그는 "가끔씩 영화는 우리의 현실을 앞서 나가며, 우리에게 놀라운 경험들을 안겨 주곤 한다"며 "특히 남북한을 둘러싼 아주 특별한 이야기를 영리하고 유니크한 감독의 연출과, 배우들의 호연으로 접할 수 있어 좋았다"고 전했다.

대만배급사 캐치플레이(Catchplay)의 스테이시 첸(Stacey Chen)은 "관객들이 폭발적 반응을 보여서 매우 기쁘다"며 "엄청난 실화를 바탕으로 한 이야기에 긴장감과 지적인 매력이 있었다"고 호평했다.

한편 '공작'의 윤종빈 감독과 배우들은 오는 12일 한국 취재진과 인터뷰를 통해 영화에 대해 자세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칸(프랑스)=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