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제71회 칸국제영화제
'공작'에 담긴 南이효리·北조명애의 그 때 그 만남
칸국제영화제서 첫 선, 13년 전 광고 일화에 눈길
2018년 05월 12일 오전 10:4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가수 이효리가 영화 '공작'에서 13년 전 북한의 스타 조명애와 함께 한 광고 촬영 현장을 재연했다.

11일(이하 현지시각) 프랑스 칸 팔레드페스티벌에서는 제71회 칸국제영화제 미드나잇스크리닝 부문에 공식 초청된 영화 '공작'(감독 윤종빈, 제작 ㈜영화사 월광, ㈜사나이픽처스)이 첫 상영됐다.

'공작'은 1990년대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황정민 분)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흑금성은 국가안전기획부의 지령을 받고 대북사업가로 위장, 광고를 통한 남북의 협업을 추진한다. 표면적으로는 대북 광고를 통해 남북의 실익을 도모하려는듯한 움직임이지만, 이는 광고 촬영지 답사를 위장해 북한의 핵 시설을 몰래 탐사하려는 공작이다.



실화에서 모티프를 얻은 이 이야기에는 실제로 지난 2005년 남북의 두 톱스타가 최초로 광고에서 만났던 일이 삽입된다. 남한의 스타 이효리, 북한의 스타 조명애가 삼성 휴대폰 브랜드 애니콜의 모델로 협업했던 일화다.

당시 국내 최초로 북한의 현지인이 광고 모델로 출연한다는 사실은 큰 이슈가 됐다. 광고는 '하나의 울림'이라는 주제 속에 젊은 예술인 조명애와 남한의 대중가수 이효리가 애니콜을 통해 만나고 교감하는 모습을 그렸다.

영화 속 이 장면을 위해 이효리는 '공작'에 특별 출연했다. 13년 전인 2005년 당시의 헤어스타일과 메이크업, 의상 등을 그대로 재연한 모습으로 스크린에 깜짝 등장한다. 광고가 공개되던 당시 미디어를 뜨겁게 달궜던 두 사람의 만남이 영화의 한 장면으로 사용돼 특별한 감흥을 안긴다.

한편 '공작'의 윤종빈 감독과 배우 황정민, 이성민, 주지훈은 12일 칸 현지에서 한국 취재진과 인터뷰를 통해 영화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칸(프랑스)=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