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제71회 칸국제영화제
'공작' 주지훈 "無액션 스파이물, 지쳐 쓰러진 이유는"(인터뷰)
"말로 상황 가지고 노는 이야기, 긴장감 엄청났다"
2018년 05월 13일 오전 06:0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배우 주지훈이 영화 '공작'이 스파이 영화로서 지닌 특별한 지점을 알렸다. 대사와 분위기를 통해 인물들의 숨 막히는 만남을 그려내는 과정이 액션 못지 않게 고단한 작업이었다고도 고백했다.

12일(이하 현지시각) 프랑스 칸 팔레드페스티벌에서 제71회 칸국제영화제 미드나잇스크리닝 부문에 공식 초청된 영화 '공작'(감독 윤종빈, 제작 ㈜영화사 월광, ㈜사나이픽처스)의 윤종빈 감독과 배우 황정민, 이성민, 주지훈이 참석한 가운데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공작'은 1990년대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 박석영(황정민 분)이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지난 11일 밤 칸에서 첫 공개됐다.

극 중 주지훈은 북한의 국가안전보위부 제2국 과장 정무택 역을 맡았다. 대북사업을 위장해 북 고위층에 접근하는 박석영을 시종일관 의심하는 인물이다. 영화 '아수라' 이후 제작사 사나이픽처스와 재회한 그는 이번 영화로 데뷔 후 첫 칸국제영화제에 초청됐다.



'공작'은 기존의 스파이물과 다르게 액션보다는 대사와 감정으로 묵직하게 이야기를 끌고가는 영화다. 이에 대한 언론의 반응에 주지훈은 "깊이감 있게 봐 주셨다면 감사하다"며 "우리도 국내 개봉 전, 매체 인터뷰를 통해 그런 지점을 어필하고 (의견을 들으며) 도움을 받아야겠다 생각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액션이 있는 스파이물이라 생각하고 영화를 보시면 실망하실 수 있으니 미리 알려드리는 기회가 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영화는 자신의 정체를 숨겨야만 하는 흑금성, 그를 의심하면서도 같은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북한군 장성 리명운, 상대의 모든 것을 의심하는 안보부 과장 정무택 등 결코 속내를 보일 수 없는 인물들의 이야기다. 물리적인 고통을 안기는 액션 연기와는 별개로, 이런 감정을 그려내는 일은 배우들에게도 쉽지 않은 과정이었다.

주지훈은 "영화에 얽힌 철학적인 이야기들은 주어진 시간이 길지 않아 이야기하기 힘들지만, 연기와 관련해 현장의 분위기를 말하자면 참 신기한 경험이었다"며 "휴차가 되면 모두 지쳐 쓰러졌다"고 돌이켰다. 이어 "액션이 없는 영화인데, 대사를 아무리 외워도 계속 잊어 자괴감이 드는 순간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런 고민은 주지훈만의 것이 아니었다. 황정민과 이성민, 조진웅 등 다른 배우들 역시 비슷한 이유로 체력 고갈을 겪었다는 것이 주지훈의 이야기다.

그는 "언젠가 이야기하니 나만이 아니라 다 그러더라. '왜일까' 싶었는데 극 중 적으면 두 명, 많으면 다섯 명의 인물들이 (관객들에겐) 다 보이는 상황에서 말만 돌려가며 상황을 가지고 논다. 그 긴장감이 엄청났다"고 고백했다. 이어 "촬영을 하면서 눈도 한 번 마음대로 깜빡이지 못하겠더라. 그런 경험은 처음이었다"며 "내가 눈을 깜빡이는 순간 그 공기가 딱 깨진다는 것이 느껴지는 그런 현장이었다"고 설명했다.

흑금성 역을 맡아 가장 많은 분량을 소화한 황정민에 대해 언급하면서는 "정말 힘들었을 것"이라며 "황정민이 '굉장히 오랜만에 정극 연기를 하는 기분'이라더라. 나는 연극 아닌 뮤지컬만 해 봤지만, 정확한 표현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황정민과는 '아수라'에 이어 다시 만났다. '아수라'를 제작한 사나이픽처스와도 이번 영화로 재회하게 됐다. 주지훈은 '공작'에 출연을 결정한 이유를 알리며 "기존에 사나이픽처스와 작업하기도 했고, 윤종빈 감독의 영화를 좋아했다"며 "황정민과도 함께 연기한 경험이 있었다. 기존에 함께 했던 사람들이 좋지 않았다는 건 아니지만, 좋은 사람들과 작업하는 것이 좋더라"고 '공작' 팀에 애정을 드러냈다.

주지훈은 "성격이 잘 맞는 사람들과 일을 하는 셈"이라며 "대본을 받았을 때, 그런 이유로 이미 영화에 호감이 있는 상태였다. 술술 넘어가는 대본이 있는가 하면 '어?' 싶은 대본이 있는데, '공작'의 경우 희망을 보게 하는 시나리오였다"고 답했다

한편 올해 칸국제영화제는 오는 19일까지 열린다.

/칸(프랑스)=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