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제71회 칸국제영화제
주지훈 "'공작' 칸 첫 관람, 큰 울림 받았다"(인터뷰)
"포토콜 화이트 수트, 덩치 커져 맞는 옷 없어서" 웃음
2018년 05월 13일 오전 02:1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배우 주지훈이 데뷔 후 처음으로 칸국제영화제 레드카펫에서 세계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현지 관객들과 영화의 완성본을 처음으로 함께 보며 특별한 순간을 보냈다.

12일(이하 현지시각) 프랑스 칸 팔레드페스티벌에서 제71회 칸국제영화제 미드나잇스크리닝 부문에 공식 초청된 영화 '공작'(감독 윤종빈, 제작 ㈜영화사 월광, ㈜사나이픽처스)의 윤종빈 감독과 배우 황정민, 이성민, 주지훈이 참석한 가운데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공작'은 1990년대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황정민 분)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지난 11일 밤 칸에서 첫 공개됐다.



극 중 주지훈은 북한의 국가안전보위부 제2국 과장 최학성 역을 연기했다. 이번 영화로 칸에는 처음으로 초청됐다. 지난 11일 진행된 포토콜과 레드카펫, 상영 후 세레모니에서 주지훈은 긴장한 기색 없이 시종일관 유쾌한 표정으로 현지 관객들을 만났다. 해외 팬들의 사진과 사인 요청에 응하는가 하면, 한국인 관객들과도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이날 뜨거웠던 반응에 대해 주지훈은 "놀랐다"고 말했다. 특히 한국 관객의 목소리에 놀랐다는 말을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어찌보면 세계 어디를 가든 한국인이 다 있는 것이 당연한데 그 생각을 못 하고 있다가 한국말이 들려 너무 놀랐다"며 "너무 반가워서 급히 뒤를 돌아보느라 목에 담이 올 뻔 했다"고 재치있게 답했다.

레드카펫 펜스를 둘러싼 현지의 영화팬들의 반응에 대해선 "우리 배우들의 전작들을 보고 환호해 주는 것인지, 아니면 영화를 즐기러 왔다가 타국의 배우들을 보고 환호해주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우리에게 호응을 보내주고 응원해준다는 것이 재밌었다"며 "기분 좋게 레드카펫을 걸었다"고 설명했다.

모델로 연예계에 데뷔했던 주지훈은 포토콜과 레드카펫에서 톱모델 출신답게 근사한 맵시를 자랑했다. 포토콜에선 흰 수트를, 레드카펫에는 드레스코드에 맞춘 턱시도를 입고 등장했다. 멋진 외양에 대한 호응이 쏟아졌던 것에 대해선 "(큰 키를 주신) 아버지께 감사하다"며 "어릴 때 농구 교육을 잘 시켜주신 체육 선생님께도 감사하다"고 웃으며 답했다.

포토콜에서 흰 의상을 선택한 이유를 묻자 "얼마 전 '킹덤' 촬영을 끝냈는데 한복을 입고 연기하다 콘트롤을 못해 덩치가 계속 커졌다. 사이즈가 맞는 옷이 몇 벌 없더라"고 말해 다시 웃음을 준 뒤 "포토콜은 캐주얼한 자리라고 하더라. 저녁엔 턱시도 블랙 수트를 입게 되니 아무래도 캐주얼하게 즐기고 싶어 안에도 피케셔츠를 입었다. 나도, 보는 분들도 편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의상 선택의 뒷이야기도 전했다.

지난 11일 영화의 공식 상영을 통해 '공작'의 완성본을 처음 본 주지훈은 "뭐라 형언할 수 없는 굉장히 큰 울림이 있더라"며 "여기 일정을 소화하느라 고단한 면이 있지만, 엔딩 장면에서도 마음이 '꿀렁꿀렁'하는 것이 느껴졌다. 눈물이 흐른다면 '줄줄' 흐른다기보단 '또르르' 흐른다고 할까. 좋았다"고 감상을 알렸다.

'공작'의 러닝타임은 140분이다. 상업영화로서 다소 긴 상영 시간이다. 주지훈은 "러닝타임이 짧진 않다"며 "상업적으로 돈을 버는 것을 떠나서, 많은 관객이 봤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또한 "우리는 동포인데 이데올로기에 의해 왜 서로를 미워해야 하나"라며 "다름에 대한 것을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한 화두도 있으니 많은 분들이 보시면 좋을 것 같다"고 기대했다.

한편 올해 칸국제영화제는 오는 19일까지 열린다.

/칸(프랑스)=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