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제71회 칸국제영화제
'버닝', 칸 필름마켓서 亞 8개국 선판매 쾌거
배급사 "이창동 감독 향한 무한한 신뢰가 구매에 영향"
2018년 05월 14일 오전 10:0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영화 '버닝'이 칸국제영화제 필름마켓에서 아시아 8개국에 선판매됐다.

14일(이하 현지시각) CGV아트하우스에 따르면 '버닝'(감독 이창동, 제작 파인하우스필름, 나우필름)은 제71회 칸국제영화제 필름마켓에서 선전 중이다.

오는 16일 칸 프리미어를 앞둔 영화는 아시아 8개국에 선판매됐다. 판매가 빠르게 될 수 있었던 것에는 무엇보다 8년 만에 전세계 무대에 복귀하는 이창동 감독에 대한 무한한 신뢰가 컸다는 것이 배급사의 설명이다. 배우 유아인과 스티븐 연, 신예 전종서까지 신선한 캐스팅도 한 몫 했다.



배급사에 따르면 아직 시사 전이지만 공개된 예고편과 해외 포스터, 캐릭터 포스터 등을 확인한 바이어들이 칸 마켓부스에서 끊임없이 '버닝'에 대한 문의를 하고 있다.

현재 '버닝'은 프랑스를 비롯해 아시아 주요 국가에서 판매가 완료됐다. '시' '밀양' 등을 프랑스에 개봉하여 성공시킨 Diaphana사는 최우선 구매를 했고, 중국(Blue Share), 홍콩, 마카오(Edko Films), 대만(Hualien International), 필리핀(Viva Communications),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브루나이(Clover Films) 등 아시아 8개국이 '버닝'을 구매했다.

배급사는 일본에서도 영화 상영에 앞서 사전 구매를 위해 경쟁적으로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독일, 영국, 스페인, 남미, 이탈리아 등 각 국의 바이어들이 '버닝'의 16일 상영을 기다리며 영화의 해외배급을 맡은 화인컷의 칸 필름마켓 세일즈 부스에서 예고편 시사와 사전 정보를 요구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 분)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 분)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 분)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 일본의 유명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 소설 '헛간을 태우다'에서 모티프를 얻은 작품이다. 오는 17일 국내 개봉한다.

/칸(프랑스)=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