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제71회 칸국제영화제
'공작' 이성민 "칸 상영 내내 윤종빈에게 고맙더라"(인터뷰②)
"윤종빈, 배우 향한 애정과 배려 큰 감독"
2018년 05월 15일 오전 07:0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배우 이성민이 영화 '공작'의 윤종빈 감독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지난 12일(이하 현지시각) 프랑스 칸 팔레드페스티벌에서 제71회 칸국제영화제 미드나잇스크리닝 부문에 공식 초청된 영화 '공작'(감독 윤종빈, 제작 ㈜영화사 월광, ㈜사나이픽처스)의 윤종빈 감독과 배우 황정민, 이성민, 주지훈이 참석한 가운데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공작'은 1990년대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 박석영(황정민 분)이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지난 11일 밤 칸에서 첫 공개됐다.



극 중 북한군 장성 리명운 역을 연기한 이성민은 이날 인터뷰를 통해 진심을 감춘 채 상대와의 감정을 쌓아가는 인물의 심리를 그리며 많은 고민을 겪었다고 고백했다. "촬영 중 바닥을 쳐 봤다"고까지 고백한 그는 이런 고민들 덕에 '공작'의 리명운을 소화할 수 있었던 것인지 묻는 질문에 "그럴 수도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그런 고통이 없이도 연기를 할 수 있는 좋은 배우들이 많아요.(웃음) 제가 다른 사람들의 속에 들어가본 적이 없어 모르겠지만요. 영화 속 박석영과 고려관에서 마주앉는 순간, 숨을 쉴 수가 없겠더라고요. 이 상황을 극복 못하겠다는 압박감이 느껴졌어요. 그게 힘들었던 것 같아요. '내가 이거밖에 안되나' 했던 것도 그런 생각에서였죠. 그 위에 서야 하는 것이 배우인데, 이 배역, 이 장면의 압박감에 내가 시달리는 것이 처음엔 당황스럽고 힘들었어요."

이성민이 언급한 고려관에서의 장면은 스파이 박석영과 북 장성 리명운이 서로 모든 속내를 감춘 채 처음 마주하는 신이다. 여타 스파이물에서처럼 피 튀는 액션이 벌어지는 장면도 아닌데, 극도의 긴장감이 스크린 전체를 뒤덮는다. 두 인물이 표정과 대사로만 주고받는 에너지가 그 어떤 액션 스펙터클보다도 큰 힘으로 갈등의 시작을 연다.

"고려관 신에선 꿈뻑꿈뻑 박석영을 보고 있을 때, '숨을 쉬면 안되는데, 숨을 쉬면 박석영에게 지는데' 싶더라고요. 감독에게 '숨쉴 데가 없다'고 했어요. 윤종빈은 자기 배우에 대한 애정과 배려가 굉장히 많은 감독이에요. 어떻게 하면 그 배우를 멋지게 잘 나오게 할지 생각해요. 모든 감독이 그렇지만 특히 그렇죠. 배우가 느끼는 심리적 압박감을 잘 이해해요. 본인이 연기를 하기도 하니까요. 그리고 재밌는 건, '이렇게 해'라고 말하지 않는다는 거예요. 집요하고 예민한데, 기다려요. 그리고 배우가 그걸 실현하는 순간을 보며 즐기기도 하죠."

이성민은 "'공작'의 모든 인물들이 국가의 이념, 체제의 이념과 자신의 신념 사이에서 딜레마에 빠진다"며 "그 중 가장 그런 딜레마를 많이 겪는 인물이 흑금성인데, 그를 연기한 황정민은 얼마나 힘들었을까 싶었다"고 말했다.

"극 중 박석영은 리명운 앞에서, 실제 모습에서 사업가로 변신하며 또 다른 위장을 해야 하는 인물이었어요. 엄청나게 힘들었을 거예요. 그런데 그 압박을 딛고 서더라고요. 조진웅도 마찬가지고요. 그런데 저는 그렇게 안 되는 거예요. 이 작품의 시나리오를 읽고 느낀 압박감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숨을 못 쉬는 느낌이었어요. 고려관 장면을 앞두고는 잠을 못 잤죠. 황정민도 그 신이 그렇게 힘들었다고 하더라고요. 하지만 윤종빈 감독이 또 다시 잘 필터링해 만들어냈어요. 영화 보는 내내 저 사람(윤종빈 감독)이 고마웠어요. 제 연기에 만족하진 않지만, 그래도 다행인 일이죠."

한편 올해 칸국제영화제는 오는 19일까지 열린다.

/칸(프랑스)=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