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제71회 칸국제영화제
'공작' 이성민 "남북 소재, 출연 조심스러웠다"(인터뷰③)
남북관계 악화됐던 시기 출연 제안, 희망 보고 선택
2018년 05월 15일 오전 07:0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배우 이성민이 남북관계가 악화됐던 시기 영화 '공작'을 작업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북한군 장성 역에 캐스팅된 뒤, 그간 미디어에서 재현해 온 북한 사람의 전형적 모습보다는 캐릭터만의 색깔을 고민했다고도 알렸다.

지난 12일(이하 현지시각) 프랑스 칸 팔레드페스티벌에서 제71회 칸국제영화제 미드나잇스크리닝 부문에 공식 초청된 영화 '공작'(감독 윤종빈, 제작 ㈜영화사 월광, ㈜사나이픽처스)의 윤종빈 감독과 배우 황정민, 이성민, 주지훈이 참석한 가운데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공작'은 1990년대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 박석영(황정민 분)이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지난 11일 밤 칸에서 첫 공개됐다.



남북정상회담 이후 한반도는 평화와 화합의 시대를 맞이하고 있지만, '공작'이 작업되던 때만 해도 이전 정권 아래 남북 관계가 경색돼있던 시기였다. 극 중 북한군 장성 리명운 역을 맡은 이성민은 당시 '공작'에 출연을 결정하는 일이 부담스럽지는 않았냐느냐는 질문에 "조심스러웠다"고 답했다.

"그 때 시국이라는 것이 지금 상상도 못할 상황이었어요. 미사일을 쏘니, 전쟁이 나니, 하던 시기였죠. 그런데 '공작' 시나리오를 받았으니 '허걱' 했어요. '공작'은 작은 희망을 가지고 꿈을 꾸는 영화예요. 작은 실 한 가닥을 잡고 있게 만드는 영화죠. 물론 지금은 그 실이 동아줄이 됐지만, 그 때는 정말 가느다란 실 한 가닥이었어요."

그간 한국의 드라마나 영화에서 재현해 온 북한군 캐릭터가 다소 전형적인 색깔을 띤 경우가 많았다면, 리명운은 영화의 후반부까지 모든 행동의 진위에 호기심을 품게 만드는 입체적 인물이다. 이성민은 "내가 연기한 리명운을 관객이 어떤 시각으로 볼까 궁금하다"고 기대했다.

"그간 북한사람으로 묘사된 인물들은 전형적 모습을 띠고 있었어요. 제가 보여주는 리명운은 그렇진 않거든요. 리명운을 연기할 땐 우리가 잘 모르는 세계를 사는 사람이니 명확했던게 하나 있었어요. '리명운은 그의 국가를 너무나 사랑하는 사람이다'라는 것이었죠. 특히 이 영화 배경이 된 시기는 1990년대로, '고난의 행군' 때였어요. 산더미처럼 사람이 죽어가던 시기, 그 곳에 살던 아주 똑똑한 지식인이 어떤 태도로 그 국민들을 위해 일할 것인지 생각하면 리명운은 누구보다 자기 나라, 북한을 사랑하는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죠."

한편 올해 칸국제영화제는 오는 19일까지 열린다.

/칸(프랑스)=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