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제71회 칸국제영화제
벌칸상 '버닝' 신점희 미술감독 "미술노동자 땀 알아줘 기뻐"
"이창동과 첫 작업 후 20년…큰 선물"
2018년 05월 21일 오전 10:2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한국인으로서 두 번째 벌칸상을 수상한 '버닝'의 신점희 미술감독이 소감을 전했다.

지난 20일(이하 현지시간) '버닝'(감독 이창동, 제작 파인하우스필름, 나우필름)의 신점희 미술감독은 2018년 칸영화제 기술부문 최고상인 벌칸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뒀다.

벌칸상은 촬영, 편집, 미술, 음향을 통틀어 기술적으로 세계적인 가장 영화 아티스트를 선정하는 상이다. 대한민국에서는 지난 2016년 '아가씨' 류성희 미술 감독이 한국인 최초로 수상한 바 있다. 신 미술감독은 2년 만에 한국 영화계의 독특한 웰메이드 아트워크의 힘을 보여줬다.



신점희 미술감독은 "훌륭하신 감독님을 모시고 최선을 다했을 뿐인데 과분한 상을 주셨다. 전 스태프가 모두 나 이상으로 애썼는데, 운이 좋아 내가 상을 받은 것 같다. '박하사탕' 때 감독님을 만나 올해로 20년째 되어 큰 선물을 받은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미술노동자로서 무모해 보이는 땀의 가치를 알아주는 상이 있다는 것이 기쁘고 한국영화의 중요한 한 부분을 맡아 오늘도 현장을 일구시는 모든 미술감독님들께 감사 드린다"는 소감을 전했다.

벌칸상 측은 "'버닝'의 신점희 미술감독은 작품속 등장 인물들의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만들어내는 데 크게 기여하여 이 상을 수여했다"고 전했다.

'버닝'은 제71회 칸국제영화제에서 국제영화비평가연맹(FIPRESCI)가 수여하는 국제영화비평가연맹상을 수상한 데 이어 최고 기술상에 해당하는 벌칸상 수상까지 2관왕을 달성했다.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 분)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 분)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 분)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 일본의 유명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 소설 '헛간을 태우다'에서 모티프를 얻은 작품이다. 지난 17일 국내 개봉해 관객을 만나고 있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