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연예가화제
'양예원 촬영' 모집책 징역 4년 구형…"사진 유출 반성, 추행은 NO"
2018년 12월 07일 오후 15:5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유튜버 양예원의 사진을 유출하고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모집책 최씨에게 징역 4년이 구형됐다.

검찰은 7일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이진용 판사 심리로 열린 최모씨의 강제추행 및 성폭력 범죄 등에 관한 특례법상 동의촬영물 유포 혐의 결심공판에서 징역 4년을 구형했다.



검찰 측은 "최 씨의 범죄로 여러 여성이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본 점을 고려해 피고인에게 징역 4년을 선고해달라"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양예원 측 변호사 역시 "이 사건은 잊히겠지만, 양예원의 사진은 항상 돌아다닐 것이다. 피고인은 자기 잘못을 가리기 위해 거짓말을 하고 있다"라며 엄중 처벌을 요구했다.

최 씨는 최후 진실에서 "사진 유출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 사죄드린다"라면서도 "추행한 사실은 없다"고 강제추행 혐의는 부인했다.

최 씨는 비공개 촬영회에서 찍은 양예원의 노출 사진 115장을 지난해 6월 지인들에게 넘겨 유출하고, 양예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구속 기소 됐다. 또 2016년 9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13회에 걸쳐 여성모델들의 노출 사진을 동의 없이 유포한 혐의도 받고 있다.

한편, 최 씨의 선고 공판은 내년 1월 9일 열린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