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연예가화제
방탄소년단·엑소·트와이스·레드벨벳, '골든디스크' 음원·음반 동시후보
2018년 12월 07일 오후 17:4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과 엑소, 트와이스, 레드벨벳 등 네 팀이 제33회 골든디스크어워즈에서 음원·음반 부문 후보에 모두 올랐다.

내년 1월 5일과 6일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개최되는 제33회 골든디스크어워즈가 7일 오전 10시 공식 홈페이지를 오픈하고 부문별 후보를 공개했다. 디지털 음원·음반 부문은 각 30팀, 신인상은 10팀이 후보에 올랐다. 본상 후보는 자동적으로 곧 대상 후보이기도 하다. 본상 30팀 중 1팀(명)이 대상을 받는다.



이번 골든디스크어워즈 후보 중 눈길을 끄는건 방탄소년단·엑소·트와이스·레드벨벳 등 네 팀이 디지털 음원·음반 부문 본상 후보에 모두 올랐다는 점이다.

본상 심사는 한 아티스트가 발표한 음원 또는 음반이 복수일 경우, 각 부문 최고 판매고를 기록한 대표 음원 또는 대표 음반으로 본상 심사한다. 음반 부문은 intro, outro, instrumental 트랙과 동일 앨범 수록곡의 다른 버전을 제외한 신곡 6곡 이상을 수록한 앨범에 한 해 심사한다. 방탄소년단·엑소·트와이스·레드벨벳이 음원·음반 부문에 모두 후보곡과 후보작(앨범)을 냈다는 건 한 해 동안 음반 판매량과 음원 성적이 골고루 좋았다는 걸 증명하는 대목이다.

지난해 32회 골든디스크어워즈에선 방탄소년단과 트와이스가 음원과 음반 부문 본상을 모두 수상하며 기염을 토했다. 올해에도 양일 본상을 다 받는 가수가 탄생할지, 몇 팀이 본상 2관왕을 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제33회 골든디스크어워즈는 이승기·박민영이 음원날, 성시경·강소라가 음반날 MC를 각각 맡는다. 방송은 JTBC·JTBC2·JTBC4에서 생중계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