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연예가화제
민티 "실제 나이 28살…'고등래퍼2' 로리타 논란 창피하고 후회"
2019년 10월 10일 오후 15:5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가수 민티가 나이 논란과 '고등래퍼' 지원영상 등을 직접 해명했다.

민티는 10일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해명영상' 민티의 진실된 신상명세"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욕 많이 하세요"라며 "저는 걸그룹 소녀주의보의 제작자 소리나가 맞다"라고 털어놨다.

[사진=민티 유튜브 영상 캡쳐]


민티는 나이 논란에 대해 "소문이 어디서 시작됐는지 모르겠지만 저는 37살이 아니다. 저는 28살이다"라며 주민등록증을 공개했다.

이어 "10대 때부터 작곡가 프로듀싱을 배우며 현업에서 뛰었다. 좋은 기회로 걸그룹 제작 기회를 얻었고, 소녀주의보 프로젝트를 하게 된 것"이라며 "이후 트러블과 건강상태 때문에 뿌리엔터테인먼트에 일임하고 요양했다"고 해명했다..

'고등래퍼2' 지원 영상 때문에 생긴 로리타 논란과 관련 "창피하다. 절대 노린 것이 아니다. 처음에 개그 영상으로 업로드를 한 것이다. 다른 사람들이 잘못됐다고 했을 때 그 길을 가면 안 되는 것이더라. 후회 중이다"라고 반성했다. 또 "가슴 깊이 창피하고 죄송하다. 어느 순간 그만두기에는 멀리 왔더라. 일이 터지면 바로 이렇게 해명할 준비를 하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민티는 "앞으로 민티, 소리나로서 어떤 모습을 보여드릴지 모르겠지만 지금처럼 자극적이거나 거짓 모습은 아닐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날 민티 소속사 코로나엑스엔터테인먼트 "'고등래퍼'에 참가자로 지원한 민티가 사실 28세이며 알파카 프로덕션의 대표이자 소녀주의보 제작자 소리나다"라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민티는 2002년생으로 속이고 '고등래퍼' 참가자로 지원했으나 실제 나이는 28세(만 26세)다. 이어 소속사는 "민티 본인은 몇번이고 실제 나이와 정체를 밝히고자 하였으나 내외적 사정과 부담감으로 인해 입을 다물 수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불가근, 불가원’(..
[데스크칼럼]열린사회의 적들과 가짜..
[닥터박의 생활건강] 가을·겨울에 부..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