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TV-방송
'아내의 맛', 홍현희♥제이쓴 건강한 부모 되기 위해 산부인과 방문
2019년 02월 12일 오전 07:4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건강한 예비 부모를 목표로 산부인과에서 임신 전 검사를 받는다.

12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TV CHOSUN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는 홍현희-제이쓴 부부의 떨리는 첫 동반 산부인과 방문기 '임신 전 검사 받는 날'이 공개된다.

희쓴 부부는 건강한 부모가 되기 위한 필수 코스인, 임신 전의 전반적인 몸 상태 점검을 위해 산부인과에 출동했던 상태다.

홍현희는 늘 혼자서 찾았던 산부인과에 남편의 손을 잡고 왔다는 것 자체로 든든함을 느끼며 검사를 시작했다.

하지만 홍현희는 예상치 못한 키와 몸무게 측정에 멈칫했고, 심지어 포털 사이트 공식프로필에 적힌 50kg을 훌쩍 넘는 ‘현실 몸무게’를 방송 최초로 공개하게 되는 사상 초유의 사태에 봉착했다.

더욱이 몸무게 측정 후 충격을 받은 희쓴 부부는 이어진 피검사에서도 지방 때문에 핏줄이 보이지 않는 ‘채혈 난항 사태’로 당혹감을 내비쳤다.

하지만 복부 초음파를 받게 됐던 홍현희가 던진 "이 정도 뱃살이면 임신 몇 주냐"는 질문에 "임신 20주 정도"라는 의사선생님의 때 아닌 진단이 떨어지면서, 희쓴 부부의 폭소가 터졌다.

심지어 그간 스스로를 '자궁미인'이라고 깨알같이 어필했던 홍현희의 초음파 검사가 본격적으로 진행되면서, 과연 남다른 '자궁부심'을 자랑했던 홍현희의 자신감이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인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무엇보다 함께 산부인과를 다녀온 뒤, 예비 부모로서 새로운 마음가짐을 갖게 된 희쓴부부는 진지한 2세 계획을 세우는데 이어, 건강한 예비 부모가 되기 위한 ‘피, 땀, 눈물’이 뒤섞인 노력을 감행했던 상태다.

예비 부모로서 한 걸음 내딛게 된 희쓴 부부의 2세 플랜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무굴제국의 부활-..
[닥터박의 생활건강] 식품의 ‘쌩얼’,..
[글로벌 인사이트]트럼프 가랑이 밑..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