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TV-방송
'모던패밀리' 박원숙, 아들 향한 그리움 "다시 만날때까지"
2019년 11월 09일 오후 18:0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모던패밀리' 박원숙의 이야기가 참사랑의 가치를 일깨우며 안방극장을 감동으로 물들였다.

8일 방송된 MBN '모던 패밀리'(연출 송성찬) 37회에서는 박원숙이 하늘나라로 떠난 외아들의 친구들이 남해로 찾아와, 16년 만에 처음으로 아들을 향한 그리움을 털어놓는 모습으로 뜨거운 눈물을 자극했다.

[사진=MBN]


박원숙은 남해에서 혼자가 된 하루를 시작했다. 18년을 함께 한 반려견 바다로가 최근 노환으로 세상을 떠나 집 앞 마당에 묻어줬다는 사실을 제작진에게 알린 것. 박원숙은 "내가 사랑하는 이들은 다 먼저 떠났네"라고 나지막이 이야기했다. 잠시 후, 반가운 얼굴들이 대거 등장했다. 16년 전 불의의 사고로 하늘나라로 간 외아들(고(故) 서범구)의 대학교 친구들이 남해 집을 방문했다.

박원숙은 매년 자신을 찾아주는 아들의 친구들에게 감사한 마음으로 푸짐한 회를 대접했다. 이후 본인이 운영하는 카페로 옮겨, 두런두런 옛 이야기들을 나눴다. 아들의 친구들이 가지고 온 추억의 사진들을 보며 눈물을 애써 참던 박원숙은 아들의 16주기를 추모하기 위해 친구들이 만든 영상을 함께 보다가 결국 오열했다. 박원숙은 "너희들이 범구의 마지막 친구들이구나. 그일 이후 처음으로 아들 사진을 보고 웃기도 하니, 이제 좀 편안하게 됐나 봐"라고 털어놨다.

아들의 친구들은 "늦었지만 어머니 칠순을 챙겨드리고 싶었다"라며 "어머니, 저희가 늘 함께 할게요 사랑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케이크를 선물했다. 마지막으로 박원숙은 하늘에 있는 아들을 향해 "네가 깊은 잠을 자느라 들을 수 없겠지만, 다시 만날 때까지 나도 아름답게 잘 살고 마무리할게. 떳떳한 엄마로 만나고 싶구나. 너무나도 철이 없는 엄마가, 너무나도 미안한 우리 아들에게"라고 16년간 가슴 속 깊이 눌러놓은 그리움을 전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참척의 아픔에도 불구하고 항상 남을 먼저 챙기고 유머를 잃지 않는 박원숙의 모습에 감동받았다' '삶과 죽음, 인생의 참된 의미를 뒤돌아보게 만드는 '역대급 예능'이었다'는 반응을 보였다. '모던 패밀리'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방송한다.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