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TV-방송
'공부가머니' 박종진, 막내딸 입시 컨설팅…교수 "아빠 무관심, 차라리 다행"
2019년 12월 08일 오후 16:4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공부가 머니?' 박종진이 막내딸 입시 컨설팅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6일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에서는 방송인 박종진 가족이 출연했다. 뮤지컬 배우가 되기 위해 연극영화과 진학을 꿈꾸는 막내딸의 입시 고민에 현직 대학교수가 맞춤형 솔루션을 내놓아 큰 화제를 모았다.

슬하에 아들 하나 딸 셋을 둔 박종진은 이날 방송에서 딸들과 자연스러운 스킨십으로 다른 아빠들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딸들과 친해지는 방법으로 '반말로 대화할 것' '스킨십을 자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MBC]


박종진은 유독 막내딸 입시에는 무관심한 모습을 보였다. 박종진은 자녀 세 명의 연이은 입시 준비로 지칠 대로 지친 것. 게다가 박종진은 막내딸이 가고자 하는 예체능 분야에 대해 잘 모르기도 하고, 워낙 독립심이 강한 자식이기에 알아서 잘 하리라는 믿음이 컸다는 것.

하지만 막내 박민 양은 누구보다도 아빠의 관심을 원하고 있었다. 누가 시키지도 않은 입시 관련 자료를 스스로 준비해오는 등 적극적인 자세로 아빠와 진지한 상담을 하기 원했지만, 학과보다는 대학 네이밍(?)에 더 관심을 갖는 아빠의 모습에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서울예술대학교 이유리 교수는 "아빠가 무관심한 게 차라리 다행인 것 같다. 연기전공 학생들의 난제는 부모님을 설득해야 하는 것인데, 부모의 관심이 오히려 독이 될 수도 있다"고 했다.

이어 높은 경쟁률을 자랑하는 연극영화과의 입시전형 대비부터 앞으로 뮤지컬 배우로 잘 성장해 나가기 위한 현실적인 노하우까지 아낌없이 내놓아 연극영화과 입시를 준비하고 있는 입시생과 학부모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모든 솔루션을 다 들은 박민 양은 "돈 주고도 못할 컨설팅을 받은 것 같다. 기회를 준 아빠에게 감사하다. 정말 많이 배워간다"고 했고, 박종진은 "이 프로 정말 좋은 프로다. 감동이다"라고 말해 훈훈함을 더했다.

'공부가 머니?'는 매주 금요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