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TV-방송
'어서와 한국' 아제르바이잔 4인방, 이태원에서 본격 아제르바이잔 홍보
2020년 01월 15일 오후 17:2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아제르바이잔 네 친구가 특별한 시간을 준비했다.

16일 방송될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알라베르디와 세 친구가 이태원에서 아제르바이잔을 외쳤다.

이날 4인방은 아제르바이잔 전통 의상을 입고 이태원으로 향했다. 루슬란은 "대학에 다닐 때 한국 학생들이 한국 과자를 가지고 와서 소개해줬던 적이 있어요"라며 이번에는 반대로 아제르바이잔을 알릴 시간을 계획했다고 밝혔다.

어서와 한국 아제르바이잔 [사진=MBC에브리원]


여행 전 친구들은 제작진에게도 알리지 않고 아제르바이잔을 소개할 이벤트를 몰래 준비했는데. 전통 의상 또한 계획의 일부로 여행 첫날부터 무겁게 짐을 들고 다니며 타이밍을 살펴 서프라이즈 이벤트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여주었다.

4인방은 "지금은 우리가 아제르바이잔 대표잖아", "아제르바이잔을 알릴 좋은 기회야"라며 사명감을 불태웠다. 이태원에 도착한 친구들은 먼저 고향에서 먹던 것과 비슷한 과자를 산 뒤 본격적으로 계획을 실행했다. 과연 불꽃 청년들이 아제르바이잔을 알리기 위해 생각해낸 방법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더한다.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