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TV-방송
'검사내전' 정려원 "오랜만에 찾은 보석같은 대본…대리만족 느낀다"
2020년 01월 15일 오후 17:3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정려원이 '검사내전'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JTBC 월화드라마 '검사내전'(연출 이태곤, 크리에이터 박연선, 극본 이현, 서자연)이 직장인 검사라는 신선하고 매력적인 캐릭터의 활약과 생활밀착형 에피소드를 통해 현실 공감을 자극하고 있는 가운데 드디어 반환점을 돌았다.

이에 스타 검사 차명주로 활약 중인 정려원이 JTBC 유튜브 인터뷰 코너 JTALK를 통해 "너무 행복하게 촬영하고 있다"는 소감을 전했다.

검사내전 정려원 [사진=JTBC]


정려원은 차명주에 대해 "모든 일을 FM 식으로 처리하고, 성격이 굉장히 차갑고 무뚝뚝하고 냉철한 검사"라고 소개했다. 처음 대본을 접했을 당시에는 '갑갑하다'는 생각을 했다고. 하지만 극이 전개될수록 "이 친구가 이럴 수밖에 없는 이유들이 있다는 걸 알게 되면서 차명주라는 인물에 대한 공감과 애정을 느꼈다"고 한다.

지난 6회, 단 한 번도 수석을 놓친 적 없고, 검사 생활 내내 성공 가도를 달리며 언제나 치열하게 살아왔던 명주에게도 상처 많은 과거가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뛰어난 능력으로 무장한 완벽주의자의 얼굴을 벗고, 처음으로 드러낸 연약한 내면에 응원을 쏟아냈던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과 일맥상통하는 대목이다.

남의 눈치를 절대 보지 않고 해야 할 말은 어떻게든 하고 마는 명주가 좋다는 정려원은 "실제 성격이 그렇지 못하다. 제가 풍기는 이미지에 이런 부분이 있는 것 같다. 사실은 '답답스' 캐릭터라 연기하면서 대리만족을 느낀다"라고 덧붙였다.

각양각색의 캐릭터로 사랑받는 형사2부에 대해서도 가감 없는 애정을 표현했다. 정려원은 "이선웅을 연기할 수 있는 배우는 이선균 밖에 없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실제로 함께하게 됐을 때 너무 기뻤다"고 말했다. 놓치고 있었던 부분까지 예리하게 보며 세심한 연기를 펼치는 이선균을 보며 많이 배우는 동시에 "촬영 외적으로 추천해주는 맛집도 최고"라며 미소 지었다.

이 외에도 함께 동고동락 중인 형사2부의 이성재, 김광규, 이상희, 전성우를 한 명씩 꼽아가며 각자의 매력을 설명하는 정려원에게선 즐거운 기색이 감춰지지 않았다. 함께 등장하는 장면들마다 찰떡 호흡을 보여주는 형사2부의 완벽한 케미가 카메라 안팎으로 한결같은 애정을 과시하는 끈끈한 동료애에서 비롯됐음을 알 수 있다.

이어 정려원은 지난 8회까지의 '검사내전' 방송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사건으로는 3회의 ‘연쇄 사기범 정복례 할머니 사건’을, 가장 충격적이었던 에피소드로는 단연 선웅의 아들이 등장한 7회를 꼽았다. 연쇄 사기범 사건은 원작을 읽으면서도 가장 인상 깊었고 흥미로웠던 에피소드였다면, 선웅의 아들이 등장한 부분은 최고의 반전이었다는 것. "뒤통수를 맞은 거죠"라며 당시 충격을 회상한 정려원은 "역시 이 드라마는 절대 뻔한 것이 없다"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정려원은 "'검사내전'은 정말 오랜만에 찾은 보석 같은 대본이어서 너무 행복하게 촬영하고 있다"며 "앞으로 더욱 재미있는 회차들이 기다리고 있으니 끝까지 함께해 달라"는 당부 또한 잊지 않았다.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