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드라마
'복수돌' 곽동연 "유승호·조보아, 기본 모습이 경이롭다"
2018년 12월 07일 오후 15:0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배우 곽동연이 유승호와 조보아의 비주얼을 "경이롭다"고 표현했다.

7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새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극본 김윤영, 연출 함준호)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데뷔 후 첫 악역을 맡은 곽동연은 "대본에 충실해 연기하고 있다. 방송을 보시는 분들이면 어색함을 느끼지 않도록 하고 있다. 또 외향적으로도 다르게 만들도록 노력했다"고 밝혔다.



이어 "승호 형과 촬영을 할 때마다 눈빛이 설렌다. 눈빛을 볼 때마다 나를 좋아하나 싶은 생각이 들어서 힘들었다"며 "또 보아 누나와 50cm 간격에서 나를 바라보는데 아련한 눈빛이시다. 두 분이 기본적으로 장착하고 있는 모습이 경이롭다"고 말했다.

'복수가 돌아왔다'는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부당하게 퇴학을 당한 강복수(유승호)가 어른이 돼 학교로 다시 돌아가 복수를 계획하지만, 복수는 고사하고 또다시 사건에 휘말리고 사랑도 다시 하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엉뚱하고 따뜻한 감성의 로맨스 드라마다. 유승호, 조보아, 곽동연, 김동영, 박아인, 김미경, 김재화, 김여진, 연준석 등이 출연한다.

곽동연은 설송고 신임 이사장 오세호 역을 맡았다. 금수저지만 엄마에게 들들 볶이며 한시도 편할 날 없이 자란 그는 학창시절 모든 걸 갖고 환히 웃는 복수(유승호)의 얼굴에 자신에겐 너무 친숙한 절망을 심어주고 싶어져 그를 벼랑 끝으로 내몰았고 이사장이 된 뒤에도 복수를 가지고 놀고 싶어 자신의 세상인 설송고로 불러들인다.

'복수가 돌아왔다'는 오는 10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