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드라마
'악마가' 정경호, 10년전 성공 위해 악마와 계약 '영혼 팔았다'
2019년 07월 31일 오후 22:1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정경호가 악마에게 영혼을 팔았다.

31일 방송된 tvN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때'에서는 쓰는 곡마다 히트를 기록하는 천재 음악가 하립(정경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하지만 하립의 진짜 이름은 서동천. 그는 60살이 가까워오도록 음악을 하지만, 그 어디서도 환영 받지 못하고 비루하게 산다.

어느날 버스킹하다가 도둑을 맞고, 서동천은 도둑을 쫓아가다가 멘홀에 빠진다. 서동천이 눈을 떴을 때는 송회장이 서동철 앞에 있었다. 그는 "10년동안 당신이 원하는 것을 주겠다. 대신 당신의 영혼을 달라"고 한다.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때 [tvN 캡처]


서동천은 말도 안되는 소리라고 분노하다가 그의 설득에 넘어가고, 결국 성공, 부자, 젊음을 달라고 한다.

10년 뒤 서동천은 자신의 앞으로 온 고지서를 받는다. 거기에는 "계약 기간이 10년이 다 되어간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는 악마에게 영혼을 판 스타 작곡가 하립이 계약 만료를 앞두고 인생을 걸고 일생일대 게임을 펼치는 코믹 판타지로 매주 수목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