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드라마
'두번은 없다' 박세완, 곽동연 성추행범 오해 '박치기'
2019년 11월 09일 오후 23:3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박세완이 곽동연을 성추행범으로 오해했다.

9일 방송된 MBC '두 번은 없다'에서는 금박하(박세완 분)가 나해준(곽동연 분)와 마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금박하는 기저귀를 사러 가는 길에 여인숙 앞에서 나해준을 만났다. 나해준은 금박하를 나왕삼(한진희 분)의 돈을 노린 꽃뱀으로 오해하고 있던 상황.

두번은 없다 [MBC 캡처]


나해준은 지난번 회사에 왔을 때는 만삭이었던 금박하의 배가 홀쭉해진 것을 보고 어이없어 하며 당장 배를 보여달라고 했다.

얼마전 출산한 금박하는 난생 처음 보는 남자가 배를 보여달라고 하자 황당했고, 나해준은 금박하가 배를 보여주기 전에는 가지 않겠다고 버텼다.

금박하는 나해준의 막무가내 태도에 폭발, 나해준의 이마에 박치기를 했고, 나해준은 그대로 주저앉았다. 금박하는 "어디서 성추행을 하고 있냐. 바르게 살라"고 경고했다.

'두번은 없다'는 서울 한복판의 오래된 '낙원여인숙'에 모여든 투숙객들이 인생에 '두 번은 없다'를 외치며 실패와 상처를 딛고 재기를 꿈꾸는 사이다 도전기로 매주 토요일 9시에 방송된다.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