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가요 팝
비비 "타이거JK 처음 만났을 때 조폭에 잡힌 줄"
2019년 06월 12일 오후 17: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신인 가수 비비가 소속사 대표 타이거JK와의 첫 만남을 떠올렸다.

비비는 12일 서울 홍대 무브홀에서 새 앨범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 발표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비비는 타이거JK와의 첫 만남에 대해 "의정부 외진 곳으로 데려가셨다. 그래서 나는 어떻게 하면 좋을까라는 생각을 했다"고 털어놨다.

비비[사진=필굿뮤직]


그러면서 "사무실에 들어가보니 타이거JK가 있었다. 그때 머리 엄청 기셔서 묶고 매니저 오빠들은 되게 무섭게 생겼다. 그래서 조폭한테 잡힌 줄 알았다"며 "지금은 멋있어지시고 잘 생겨졌다. 헤어스타일도 다시 돌아오고. 잘생긴 사장님"이라고 말했다.

비비는 타이거JK와 윤미래가 발굴한 신인으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타이거JK는 "사운드 클라우드에서 비비를 처음 만났다. 미래가 잘 될 것 같은 신인을 발굴해서 점수 매기고 저한테 알려주는 것을 잘한다. 미래가 모은 노래 플레이리스트를 듣는데 처음에는 외국 팝송인 줄 알았다. 자세히 들어보니 한국 아티스트더라. 수소문끝에 연락처를 받았는데 고등학생이라 더 놀랐다"고 회상했다.

이어 "아직 아무 기획사에 소속사에 안됐다고 하더라. 비비와 만나고 부모님도 만나서 음악 얘기를 했다. 처음에는 음악적 동료로 작업을 하게됐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계약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비비의 새 앨범 타이틀곡 '나비'는 고양이와 고양이를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곡이다. 고양이를 바라보며 사랑의 감정을 포착한 상상력이 인상적이며, 비비가 관찰자적 시점에서 이야기꾼 역할을 충실하게 해냈다. '조금 더 받고 조금 덜 주고 싶다'는 반복적인 노랫말은 듣는 재미를 더한다.

비비는 오는 13일 엠넷 '엠카운트다운'을 시작으로 KBS2 '뮤직뱅크', MBC '쇼!음악중심', SBS '인기가요' 무대에 설 예정이다.

/정병근 기자 kafka@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불가근, 불가원’(..
[데스크칼럼]열린사회의 적들과 가짜..
[닥터박의 생활건강] 가을·겨울에 부..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