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가요 팝
잔나비 최정훈 허위 사실 유포 네티즌 벌금형...소속사 "2차 유포자도 고소 예정"
2020년 02월 21일 오후 14:2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밴드 잔나비 보컬 최정훈과 관련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네티즌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21일 수원지법은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명예훼손) 혐의로 피소된 네티즌 A씨에게 벌금 500만원 약식 명령을 내렸다.

재판부는 약식 명령문을 통해 "피해자가 방송사에 금원을 지불하거나 예능 프로그램 출연시 거주하던 아파트 대신 원룸을 임차하거나 피해자 아버지 회사 자금을 마음대로 사용한 사실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불특정 다수의 사람들이 자유롭게 접속해 게시된 글을 읽을 수 있는 게시판에 글을 올렸다"고 판시했다.

잔나비 [페포니뮤직 제공]


이어 "피해자를 비방할 목적으로 정보통신망을 통해 공공연하게 거짓의 사실을 드러내 피해자 명예를 훼손했다"고 밝혔다.

앞서 A씨는 "지인을 통해 들었다"며 "최정훈의 아버지가 아들을 가수로 데뷔시키기 위해 회사 자금을 횡령했다. 거액을 들여 tvN 드라마 OST에 참여했다. 분당 80평 아파트에 거주하면서 급하게 아파트 부근 원룸을 얻어 MBC '나 혼자 산다' 촬영을 했다" 등의 글을 게재했다. 이에 잔나비 소속사 페포니뮤직은 지난해 4월 A씨를 고소했다.

21일 페포니뮤직 측은 "최정훈에 대한 허위 글을 유포한 네티즌이 벌금형을 받았다. 2차 유포자들에 대한 고소도 추가적으로 진행할 것이다. 벌금형을 받은 네티즌에 대한 추가 민사 소송도 진행할 계획이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