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영화
'돈' 유지태 "류준열, 거목 될 것…조우진은 심지 굵어"
2019년 02월 11일 오전 11:4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유지태가 영화 '돈'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류준열과 조우진을 극찬했다.

11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돈'(감독 박누리, 제작 ㈜사나이픽처스·㈜영화사월광)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박누리 감독을 비롯해 배우 류준열, 유지태, 조우진이 첨석했다.

'돈'은 부자가 되는 꿈을 가지고 여의도에 입성한 신입 주식 브로커(류준열 분)가 여의도 최고의 작전 설계자(유지태 분)를 만난 후 돈의 유혹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작품. '부당거래' '베를린' '남자가 사랑할 때'의 조감독 출신 박누리 감독의 데뷔작이다.



유지태는 "팀워크가 너무 좋았다"라고 말문을 열며 "조우진과 류준열을 배우로서 되게 좋아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류준열은 자유자재로 캐릭터를 변주하는 모습들이 인상적이더라. '어떤 사람일까' 궁금했는데 실제 되게 바르더라"라며 "선배와 스태프들에게 잘했고 함께 했지만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배우였다"라고 밝혔다. 또한 "지금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지만 '거목이 될 거다'라고 말한 적 있다"라고 칭찬했다.

유지태는 "'내부자들'이라는 영화를 보면서 '저 분 너무 샤프하다. 한번 만나보고 싶다'라는 생각을 했다"라고 조우진을 언급하며 "작품 속 모습보다 실제 나이가 많았는데 그만큼 아우라가 있더라"라고 했다. 그러면서 "심지가 정말 굵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돈'은 오는 3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 조이뉴스24 DB
/유지희 기자 hee0011@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닥터박의 생활건강] 더운 여름, 대상..
[글로벌 인사이트]농산물 구매 문제..
[글로벌 인사이트]21세기에 다시 부..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