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영화
'남산의 부장들' 곽도원 "베일에 싸인 실존인물 연기, 가장 난이도 높았다"
2020년 01월 15일 오후 16:3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배우 곽도원이 실존인물을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이병헌은 15일 서울 용산CGV에서 열린 영화 '남산의 부장들'(감독 우민호) 언론시사회에는 주연배우 이병헌과 이성민, 곽도원, 연출자 우민호 감독이 참석했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52만부 이상 판매된 동명의 논픽션 베스트셀러 원작으로 하며, '내부자들'의 우민호 감독과 이병헌이 두 번째 조우한 작품으로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병헌은 대통령의 최측근인 중앙정보부장 김규평 역을, 이성민은 18년간 독재정치를 이어온 박통 역을, 곽도원은 내부 고발자로 변모한 전 중앙정보부장 박용각 역을, 이희준은 박통을 나라로 여기는 신념의 대통령 경호실장 곽상천 역을 맡았다.



곽도원은 "2인자로 살다가 권력을 빼앗기고 어떻게 살려고 발버둥 치는 박부장 역을 맡았다"라고 첫 소감을 밝혔다. 곽도원은 '처음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그동안 안해본 역할이라 끌렸다. 최고의 권력을 가졌다가 빼앗겼을 때의 모습을 연기하기 위해 노력하는 과정이 재미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연기한 인물들 중 가장 난이도가 높았던 것 같다. 잘 알려지지 않은 베일에 가려진 인물이고 실존인물이라 힘들었다"라고 고충을 전했다.

액션 연기에 대해 "이병헌에게 의지하며 재미있게 촬영했다. 해외 촬영은 너무나 힘든게 정해진 시간 안에 수많은 제약을 가지고 연기해야 하는게 어려웠다. 액션 신은 뛰어다녀서 숨 찬 것 외에는 그다지 힘들지 않았다"고 말했다.

'남산의 부장들'은 오는 22일 개봉 예정이다.

/정명화 기자 some@joynews24.com 사진 정소희 기자 ss082@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