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영화
배정남 "내게 행님이란? 情…좋은 사람만 불러"(인터뷰)
2020년 01월 23일 오전 09:4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배우 배정남이 트레이드 마크와도 같은 단어 '행님'에 대해 정겨움이라고 정의했다. 영화 '미스터 주 : 사라진 VIP'(감독 김태윤)의 개봉을 앞두고 가진 인터뷰에서 배정남은 "내게 있어 행님은 정 아닐까 한다"라고 말했다.

"맞는 사람, 친해지고 좋은 사람에게만 행님이라고 부릅니다. 친하지 않은 사람에게는 그렇게 못 하죠. 제가 정을 표현하는, 정겨움같은 말이죠."

배정남의 행님 라인 중 빼놓을 수 없는 배우 이성민과 두번째로 호흡한 영화 '미스터 주: 사라진 VIP'는 국가정보국 에이스 요원 태주(이성민 분)가 갑작스런 사고로 온갖 동물의 말이 들리면서 펼쳐지는 사건을 그린 코미디다. 배정남은 '미스터 주 : 사라진 VIP'에서 열정 과다 요원 '만식' 역을 맡았다. 넘치는 열정을 가졌지만 어딘가 허당의 기질이 넘쳐 일을 그르치는 인물. 동물 탈을 쓰고 몸을 구르며 열연을 펼치며 웃음을 준다.

[사진=리틀빅픽쳐스]


배정남은 "한 여름에 팬더 탈을 쓰고 연기하는데 땀이 너무 흐르고 너무 더웠다"라며 "이번 영화는 목표가 확실하다. 이걸 나 아니면 누가 하겠나 라는 생각으로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초등학생을 잡겠다라는 각오로 했습니다. 기존의 이미지 덕분에 내려놓는것에 두려움은 없었어요. 기존의 이미지가 큰 도움을 줬다. 멋있게 나오는 거보다 이런 것이 더 재미있어요."

배정남은 외모에 대한 생각도 털어놨다. 강동원이 형이라는 사실이 방송을 통해 공개되며 화제가 된 것에 대해 "그건 (강동원)형이 잘못한 거다. 어디 그게 40대에 그 얼굴이냐"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사진=리틀빅픽쳐스]


이어 자신의 얼굴 주름에 만족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배정남은 "20대 때 잠깐 꽃미남 시절이 있었는데 고생을 많이 해서 확 가더라"라며 "얼굴에 주름도 많고, 따로 관리도 안한다. 그런데 나는 내 주름이 좋다"라고 말했다.

"영화 '영웅'을 촬영할 때, 격한 표정을 짓는 장면이 있었어요. 그때 감독님이 '니는 얼굴 근육 다 쓰네' 하시는데, 그 말이 너무 좋더라고요. 저는 제 주름이 좋습니다. 제가 50대 되면 동안 소리를 들을 거에요."

망가짐을 두려워하지 않으며 거침없는 몸개그를 펼친 배정남의 모습은 22일 개봉한 영화 '미스터 주 : 사라진 VIP'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명화 기자 some@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