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MLB
류현진, 스프링캠프 첫 라이브 피칭…투구수 60개
2020년 02월 20일 오전 09:49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류현진(33, 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스프링캠프 시작 후 처음으로 라이브 피칭을 가졌다.

류현진은 20일(이하 한국시간) 소속팀 스프링캠프가 차려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딘 TD 볼 파크 근처 훈련장에서 타자들을 상대하는 라이브 투구를 진행했다.

'캐나다 스포츠넷'을 포함한 현지 매체에 따르면 류현진은 불펜에서 공을 먼저 던진 뒤 테오스카 에르난데스, 랜달 그리책, 미겔 테하다, 게레로 주니어를 상대로 공을 던졌다. 투구수는 60개였다.

새로은 소속팀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스프링캠프에 참가 중인 류현진이 첫 라이브 투구를 진행했다. 투구수는 60개를 기록했다. [사진=뉴시스]


류현진은 직구 외에 체인지업, 커브, 슬라이더, 컷 패스트볼 등 변화구도 던지며 구위를 점검했다. 류현진의 라이브 피칭에 상대 타자로 나온 그리책은 캐나다 스포츠넷과 가진 인터뷰를 통해 "세인트루이스에서 뛸 때 류현진을 상대한 적이 있다"며 "그가 갖춘 실력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리책은 또한 "직구, 커브, 체인지업이 특히 좋았다"며 "몸쪽 공 등 공략하기 힘든 코스로 공을 던졌다"고 덧붙였다.

류현진은 조금씩 투구수를 늘리고 있다. 그는 스프링캠프 시작 후 지난 14일 첫 불펜투구에서 14구를 전졌고 17일 두 번째 불펜투구는 40개를 던졌다.

한편 토론토는 오는 23일부터 시범경기를 치른다. 류현진의 등판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지금까지는 3일 간격으로 투구를 하고 있다. 앞으로 한 차례 더 라이브 피칭이나 불펜투구를 한 뒤 시범경기 등판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