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해외축구
구자철, 도움 추가…아우크스부르크는 역전승
2019년 04월 15일 오전 08:4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구자절(30, 아우크스부르크)이 공격포인트를 기록하며 팀 승리에 일조했다.

구자철은 15일(이하 한국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코메르츠방크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 분데스리가 29라운드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와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그는 후반 추가시간 크리스토프 얀커와 교체될 때까지 92분을 뛰었다.

아우크스부르크는 원정에서 귀중한 승점3을 올렸다. 프랑크루르트에 3-1로 역전승했다. 아우크스부르크는 2연패를 끊고 7승 7무 15패(승점28)로 14위가 됐다.

[사진=뉴시스]


강등권 위기를 벗어나 한숨을 돌렸다. 16위 슈투트가르트(승점21) 17위 뉘른베르크(승점18)와 격차를 벌렸다. 또한 아우크스부르크는 원정 10경기 만에 승리를 거뒀다. 앞선 원정 9경기에서는 2무 7패로 부진했다.

아우크스부르크는 전반 14분 실점했다. 곤살로 파시엔시아에 헤더로 선제골을 내줬다. 그러나 전반 31분 마르코 리히터가 동점골을 넣어 균형을 맞췄다.

구자철은 역전골에 관여했다. 그는 전반 추가 시간 리히터에게 패스했다. 대각선 패스를 받은 리히터는 상대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중거리슛을 시도했고 골망을 갈랐다.

골을 넣을 기회도 있었다. 후반 13분 골키퍼가 없어 텅빈 골문을 향해 슈팅을 시도했으나 상대 미드필더 하세베 마코토가 공을 걷어냈다.

프랑크푸르트 반격에 몰리던 아우크스부르크는 후반 39분 미하엘 그레고리치가 추가골을 넣으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한편 아우크스부르크는 신임 감독에게 첫승을 선사했다.

구단은 강등 위기를 맞아 지난 10일 마누엘 바농 감독을 대신해 스위스 출신 마르틴 슈미트 감독에 지휘봉을 맡겼다. 슈미트 감독은 데뷔전에서 짜릿한 역전승을 맛봤다.

한편 구자철의 팀 동료인 지동원(28)은 이날 출전선수 명단에서 빠졌다.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치매여행]<27> 좋은 케어는 치매노..
[글로벌 인사이트]인민을 점수로 통제..
[닥터박의 생활건강] 고지혈증, 다이어..
[글로벌 인사이트]무굴제국의 부활-..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