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배구
이긴 현대건설…패한 KGC인삼공사, 세터가 '걱정'
2018년 12월 06일 오전 10:1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승패 결과가 엇갈렸지만 두 사령탑은 같은 고민을 하고 있다.

여자프로배구 현대건설은 마침내 지긋지긋한 11연패를 끊었다. 현대건설은 지난 5일 안방인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18-19시즌 도드람 V리그 KGC인삼공사와 홈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으로 이겼다.

올 시즌 개막 후 첫 승이자 처음으로 승점3을 챙긴 경기가 됐다. KGC인삼공사는 오른 발목 부상으로 결장한 '주포' 알레나(미국)의 빈자리를 실감했다.



승장 이도희 현대건설 감독은 표정이 밝았지만 한 가지 걱정을 안고 있다. 좀처럼 컨디션을 끌어 올리지 못하고 있는 세터 이다영 때문이다.

서남원 KCG인삼공사 감독도 이 감독과 비슷하다. 주전 세터로 나오고 있는 이재은의 기복있는 경기력을 자주 보여 골머리를 앓고 있다.

이 감독은 팀 연습때와 실전에서 차이가 크게 나는 플레이를 보이고 있는 이다영에게 계속 주문을 하고 있다. 그는 "(이)다영이가 공격을 시도하는 선수들에게 패스(토스)를 너무 예쁘게만 주려고 한다"면서 "공격적으로 공을 보내라고 이야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심리적인 부분에서 원인을 찾았다. 그는 "다영이가 계속 불안해하다보니 패스한 공이 루즈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다영이 지난 시즌과 비교해 올 시즌 경기를 치르는 동안 달라진 점이 하나 있다. 점프 패스를 보내는 횟수가 눈에 띄게 줄었다.

이 감독은 "정확성을 높이기 위해 점프 패스를 자주 시도하지 않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건설의 연패 탈출에 희생양이 된 KGC인삼공사도 세터 문제로 골치가 아픈 상황이다.

서 감독은 현대건설전에서 세터를 자주 바꿨다. 이재은이 선발 출전했으나 경기 후반에는 하효림이 코트에 나오는 시간이 더 많았다.



그는 "이재은이 시도한 패스가 많이 흔들린 것이 맞다"면서 "그러다보니 공격수들이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 원인이 됐다"고 말했다.

서 감독은 "알레나가 빠져있는 동안 (세터 자리에)변화를 줄 까 고민을 하고 있다"며 "다음 경기(9일 한국도로공사전)부터 변화가 있을 수 도 있다"고 덧붙였다.

KGC인삼공사에서는 이재은과 하효림 외에도 이소라가 세 번째 세터로 대기하고 있다. 서 감독은 "(이)소라는 무릎을 다친 뒤 통증이 아직 다 가시진 않았다"며 "선수 본인이 안고 가야할 문제인 것 같다. 연습 때 밸런스가 좀 맞지 않아서 시즌 개막 후 경기에 투입하지는 않고 있다"고 얘기했다.

/수원=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