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배구
'6연승 마감' 신영철 감독 "좋은 흐름을 살리지 못했다"
2019년 12월 07일 오후 17:4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우리카드 위비가 안방에서 충격적인 역전패와 함께 연승 행진을 마감했다.

우리카드는 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9-20 도드람 V리그 남자부 KB손해보험 스타즈와의 홈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2-3(25-23 25-11 20-25 26-28 10-15)로 졌다.

경기 초반은 우리카드가 주도권을 잡았다. 1세트 중반까지 17-20으로 끌려갔지만 역전에 성공하며 25-23으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2세트에는 KB손해보험을 25-11로 압도하면서 쉽게 세트 스코어 2-0을 만들었다.

신영철 우리카드 위비 감독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하지만 3세트를 20-25로 내준 뒤 경기 흐름이 급격히 KB손해보험 쪽으로 넘어갔다. 4세트를 듀스 접전 끝에 26-28로 넘겨줬고 5세트에는 주포 펠리페, 황경민, 나경복이 원활한 공격을 펼치지 못하며 10-15로 무너졌다.

이날 경기 전까지 6연승을 내달렸던 우리카드는 안방에서 7연승을 노렸지만 외려 대역전극의 희생양이 됐다.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은 경기 후 "배구는 리듬의 경기다. 경기 초반 좋은 흐름을 타고 있을 때 그 리듬을 우리가 잡지 못했다"며 "배구는 힘으로만 하는 게 아니다. 타이밍, 스피드로 해야 하는데 이 부분을 다음 경기까지 잘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평가했다.

신 감독은 또 경기 후반 세터 노재욱의 토스가 상대 수비에 막혔던 부분에 대해서도 보완점을 찾겠다고 밝혔다.

신 감독은 "이런 부분도 하나씩 만들어가야 한다. 상대가 어떻게 대비하는지를 봐가면서 토스, 속공 타이밍을 봐야 한다. 팀 미팅을 통해 세터와 공격수 간 호흡에 대해서도 의논하겠다"고 덧붙였다.

/장충=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