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배구
흥국생명 루시아 "한국과 올림픽 본선 만남 기다려요"
2020년 01월 15일 오전 11:1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흥국생명 루시아가 제 몫을 했다. 피곤할 법 했지만 코트 안에서 펄펄 날았다.

흥국생명은 지난 1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도드람 V리그 여자부 IBK기업은행과 홈 경기를 치렀다. 주포 이재영을 비롯해 리베로 김해란, 미들 블로커(센터) 이주아 등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지역예선전에 태극 마크를 달고 참가한 세 선수는 이날 코트에 나오지 않았다.

그러나 흥국생명은 IBK기업은행에 세트 스코어 3-0으로 이겼다. 경기 내용도 좋았다. 흥국생명은 휴식기를 마치고 다시 시작된 4라운드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최근 4연승 신바람을 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완승을 이끈 주역은 루시아(아르헨티나)다. 그는 이날 두 팀 합쳐 가장 많은 22점을 올렸고 공격성공률 52.5%와 공격효율 47.5%를 각각 기록하는 등 알토란 같은 활약을 선보였다.

루시아도 자국대표팀에 차출돼 2020 도쿄올림픽 남미 지역예선전에 참가했다. 아르헨티나도 한국과 마찬가지로 도쿄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루시아는 지역예선전 일정을 마친 뒤 지난 12일 한국으로 와 흥국생명에 복귀했다.

그는 "아직은 시차적응을 하고 있는 중"이라며 "경기 전 몸을 풀때까지는 상태가 조금 좋지 않았다. 눈꺼풀에 경련이 일어났다. 그러나 참고 뛰어야한다. 경기가 중요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루시아는 IBK기업은행전에서 특히 세터 조송화와 손발이 잘 맞았다. 그는 "라이트쪽과 후위 공격에서 호홉이 잘 맞았다"며 "지난 3라운드 후반에는 맹장 수술을 받은 뒤라 자신감이 많이 떨어졌는데 오늘(14일) 경기로 많이 회복한 것 같다"고 웃었다.

루시아는 올림픽 본선 진출과 관련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내게는 꿈이 이루어진 순간이 됐다. 앞서 올림픽에 출전한 경험이 있지만 이번에도 특별했다"고 말했다. 아르헨티나는 콜롬비아를 세트 스코어 3-1로 꺾고 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했다.

1세트를 먼저 내줬으나 2~4세트를 내리 따내며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루시아는 "원정 경기였고 콜롬비아를 응원하는 6천명 관중 앞에서 경기를 이겨 더 기분이 좋았다"고 얘기했다.

루시아는 "아시아 지역예선 경기도 봤다"며 "당얀히 한국을 응원했다. 실력을 갖춘 팀이라 충분히 올림픽에 나갈 수 있는 자격이 있다. 도쿄올림픽에서 한국과 만나는 일이 기대되고 기다려진다"고 덧붙였다.

한국과 아르헨티나가 올림픽 무대에서 맞대결하기 위해서는 두팀 모두 8강 이상에 올라가야한다. 같은조에 묶이지 않아 조별리그전에서는 만나지 않기 때문이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한국은 개최국 일본을 비롯해 세르비아, 브라질, 도미니카공화국, 케냐와 A조에 속했다. 아르헨티나는 중국, 미국, 러시아, 이탈리아, 터키와 함께 B조다. 강팀이 A조와 비교해 더 많이 포진해 '죽음의 조'로 평가된다.

12개국이 참가하는 도쿄올림픽 여자배구는 각조 상위 4팀이 8강에 올라 토너먼트로 우승팀을 가린다.

한편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은 "루시아는 앞으로 라운드를 치를 수록 점점 더 좋아질 것 같다"며 "오늘 경기와 같은 리듬을 보여주길 원한다. 물론 컨디션이 안 좋을 때도 있겠지만 좋은 페이스를 유지하는 경기가 더 늘어날 것으보 본다"고 기대했다.

/인천=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