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골프
우즈, 마스터스 첫날 2언더파…산뜻한 출발
2019년 04월 12일 오전 10:1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 마스터스 첫 날 쾌조의 출발을 보였다.

우즈는 12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4개에 보기 2개로 2언더파 70타를 치며 우승경쟁을 시작했다.

우즈가 마스터스 1라운드에서 70타를 친 건 이번이 6번째. 오랜 침체를 끝내고 제 기량을 되찾은 우즈는 이번 대회에서 2008년 US 오픈 이후 처음으로 메이저 우승을 노리고 있다.

[뉴시스]


이날 우즈는 2번홀(파5)에서 첫 버디를 잡은 뒤 5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했다. 6번홀(파3)에서도 퍼트에 실패하며 또 다시 보기를 범한 그는 7번홀(파4) 파세이브로 흐름을 바꾸는데 성공했다.

이어 9번홀(파4)과 13번홀(파5) 버디로 상승세를 탄 뒤 14번홀(파4)에서 8m 버디 퍼트에 성공하면서 선두그룹으로 도약했다. 다만 17번홀(파4) 보기로 한 타를 더 잃은 건 옥에 티였다.

한편 통산 6번째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노리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1오버파 73타로 다소 부진했다. 그는 버디 5개를 잡았지만 보기 6개를 기록해 출발이 다소 느린 편이다.

선두그룹엔 나란히 3언더파 69타를 친 욘 람(스페인) 애덤 스콧(호주) 저스틴 하딩(남아공)이 포함됐다. 코리 코너스(캐나다) 리키 파울러(미국) 루카스 바예레고르(덴마크)는 2언더파 70타로 우즈와 동률을 이뤘다.

/김형태 기자 tam@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치매여행]<27> 좋은 케어는 치매노..
[글로벌 인사이트]인민을 점수로 통제..
[닥터박의 생활건강] 고지혈증, 다이어..
[글로벌 인사이트]무굴제국의 부활-..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