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스포츠 일반
"사안별로 판단하겠다"…IOC, 도쿄 올림픽 욱일기 금지 요청에 답변
2019년 09월 12일 오후 16:5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내년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가 욱일기 사용을 허용한데 대한 우리 정부의 금지요청과 관련해 "문제가 생기면 사안별로 판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AP통신의 12일 IOC는 성명을 통해 한국으로부터 욱일기 사용 금지 요청을 받은 사실을 확인했다며 또한 "스포츠 스타디움은 그 어떤 정치적 시위로부터 자유로워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보도했다.

IOC는 그러면서 "올림픽 경기 기간 동안 (욱일기에 대한) 우려가 고조될 때, 우리는 사안별로 (금지 여부를) 살펴볼 것( When concerns arise at Games time we look at them on a case by case basis)"이라고 발표했다.

[자료=서경덕 교수]


한국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11일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앞으로 보낸 장관 명의의 서한을 통해 도쿄 올림픽 기간 욱일기 사용의 부당성을 설명하고 사용 금지 조치를 요청했다.

서한에는 욱일기가 지난 19세기 말부터 태평양 전쟁을 비롯한 일본 제국주의의 아시아 침략 전쟁에 사용된 일본 군대의 깃발이라는 점을 설명하는 내용이 담겼다. 현재도 일본 내 극우단체들의 외국인에 대한 차별과 혐오 시위 등에 널리 사용되고 있다는 점을 분명하게 강조했다.

또 유럽인들에게 나치의 하켄크로이츠가 제2차 세계대전의 악몽을 떠올리게 하는 것처럼 욱일기는 당시 일본의 침략을 당했던 한국과 중국, 동남아 등 아시아 국가들에게는 역사적 상처와 고통을 상기시키는 명백한 정치적 상징물임을 지적했다. 또 국제축구연맹(FIFA)에서도 이미 경기장 내 욱일기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IOC는 올림픽 헌장에서 "올림픽 경장 등에서는 어떤 종류의 정치적, 종교적 혹은 인종적 선전활동을 할 수 없다"고 분명하게 규정하고 있다.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에도 남북한 단일팀의 '통일기'에 독도가 그려진 것을 일본 측이 이의를 제기하자 사용 중지를 명령한 바 있다.

/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ASF로 치솟는 돼지..
[기고]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
[데스크칼럼] LG화학-SK이노베이션戰..
[글로벌 인사이트]경기 하락에 일본..
[닥터박의 생활건강] 추석 견과류, 종..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