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홍준표-김진태, 바른정당 연대 놓고 '격돌'
洪 "적도 포용해 좌파집권 막아야" vs 金 "바른정당과는 이혼한 것"
2017년 03월 24일 오후 17:19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이영웅기자] 자유한국당의 대선주자인 김진태 의원과 홍준표 경남지사가 바른정당과의 연대를 놓고 격돌했다. 김 의원이 홍 지사를 겨냥해 "너무 옆집 당에 기웃거리는 것이 아니냐"고 힐난하자, 홍 지사는 "적도 포용해야 한다"고 맞섰다.

김 의원은 24일 오후 상암동 MBC에서 진행된 한국당 대선 후보자 경선토론회에서 "저 역시 바른정당 내에 친한 의원들이 많지만, 대선주자로서 쉽게 처신할 수가 없다"며 "그런데 홍 지사는 우리 집도 할 일이 많은데 너무 옆집에 가서 기웃거리는 것이 아니냐"고 포문을 열었다. 이는 홍 지사가 보수후보 단일화 논의를 위해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을 만난 것에 대한 비판이다.



김 의원은 "정작 김무성 의원과 유승민 의원은 (홍 지사의 연대 제안에) 무관심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며 "바른정당은 별거한 상태가 아니라 이미 호적을 정리한 이혼상태"라고 주장했다.

반면, 홍 지사는 "과거에 동지였던 사람을 포용할 수 있어야 한다"며 "어떠한 모욕적인 질문도 다 견디고 포용해야 한다. 유승민 의원의 힐난에도 대꾸를 하지 않는 것은 그것이 빌미로 우파 단일화를 망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더욱 포용적인 자세로 보수후보를 단일화해 좌파집권을 반드시 막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 의원은 홍 지사의 '대법원 유죄 판결 시 자살을 검토하겠다'는 발언에 대해 지적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조금 순화된 말을 하는게 어떨까 한다"며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이 자살을 말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홍 지사는 "제가 저격수 소리를 들어도 같은 편을 저격하는 역할을 해본 적이 없다"며 "대선 경선이다 보니 비아냥거리는 소리도 받아들이겠다"고 받아쳤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