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컴퓨팅
서비스 장애 20일 만에 …AWS코리아 "요금 10% 환불"
장정욱 대표 비판 여론 의식 "신속한 이용자 고지·국내 운영" 강조
2018년 12월 11일 오후 17:1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성지은 기자] 아마존웹서비스(AWS)코리아가 지난달 22일 발생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 보상안을 내놨다. 11월 청구 항목의 10%를 환불해줄 계획이다. 보상안 발표는 사고 발생 20일 만이다.

11일 장정욱 AWS코리아 대표는 회사 블로그를 통해 "지난 11월 22일 오전 AWS 서울 리전 일부 DNS 서버 설정이 잘못돼 84분 동안 아마존 EC2 인스턴스의 DNS 확인을 방해하는 일이 발생했다"며 "다시 한번 AWS는 이로 인해 한국 고객 여러분들께 불편을 끼친 부분에 대해 사과한다"고 밝혔다.

피해보상과 관련해서는 "EC2에 영향을 받은 모든 분들은 아시아태평양(서울) 리전의 11월 EC2 청구 항목에 대해 10%를 환불받게 된다"며 "이번 환불은 영향받은 모든 고객의 12월 청구서에 크레딧으로 자동 반영되고 고객들은 별도 추가 조치 없이도 AWS에 의해 환불이 적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22일 오전 8시 이후 AWS의 서울리전(복수의 데이터센터)이 84분간 장애를 겪으면서, 이곳 서비스를 이용하는 쿠팡·배달의민족·야놀자·업비트·푹(POOQ)·당근마켓 등 서비스가 줄줄이 멈췄다. 이들 기업의 서비스가 중단되면서 각 기업이 네이버 검색어에 오르기도 했다.



서비스 중지에도 AWS코리아는 당일 오후가 돼서야 "금일 AWS 서울 리전에서 일부 DNS 서버 설정 오류로 인해 EC2 인스턴스가 84분 동안 DNS 기능을 할 수 없었다"며 "설정 오류는 해결됐고 서버는 정상적으로 작동되고 있다"고 짧게 공식 입장을 내놨다.

이 같은 AWS코리아의 태도에 비판 여론이 거세지기도 했다. 최근 정부가 AWS 서비스 중단에 관한 이용자 고지가 제대로 이뤄졌는지 여부를 조사하기 위해 AWS코리아를 현장 방문하기도 했다.

현행 '클라우드 컴퓨팅 발전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서비스 중단이 발생할 경우 해당 사실을 이용자에게 알려야 한다. 그러나 AWS 고객들은 사고 당일 AWS 서비스 상태를 나타내는 '서비스 헬스 대시보드'를 통해서야 서비스 중단 여부를 파악할 수 있었다.

이 같은 비판 여론을 의식한 탓인지 AWS코리아는 실시간으로 정보를 업데이트했고, 성실히 이를 알렸다고 강조했다. 특히 고객에게 실시간으로 정보를 제공하는 방법은 서비스 헬스 대시보드를 운영하는 것이고, 이는 클라우드 업계 표준이라고 주장했다.

장정욱 대표는 "이번 이슈가 진행되는 동안 주기적으로 서비스 헬스 대시보드에 정보를 업데이트했다"며 "AWS 서비스의 성능과 가용성에 대한 개인별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는 퍼스널 헬스 대시보드로 고객에게 알림과 함께 자세한 정보를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또 "AWS코리아 지원 담당자들은 개별적인 이메일, 전화뿐만 아니라 AWS 웹사이트 문의하기 및 AWS 관리 콘솔 기술 지원 페이지를 통해 고객 문의에 응답했다"며 "엔터프라이즈 지원 서비스에 가입한 고객은 기술 어카운트 매니저를 통해 정보와 업데이트를 제공받을 수 있었다"고 부연했다.

특히 AWS 서울 리전이 호주나 미국 등 타 지역에서 운영되며, 이에 기민하게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는 일각의 추측에 대해서는 적극 부인했다.

장 대표는 "2012년부터 AWS는 한국에 사무실을 두고 서울 리전 운영을 담당하고 있고, 앞으로도 계속해서 운영할 것"이라며 "AWS는 한국 데이터센터를 관리하는 높은 역량을 가진 팀을 포함해 솔루션즈 아키텍트, 프로페셔널 서비스 컨설턴트, 기술 어카운트 매니저, 기술 지원 담당자 등 중요 현장 팀을 지속적으로 구축했다"고 말했다.

서비스 장애가 발생했지만 데이터 손실 등 추가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면서 서비스를 차별화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AWS 서울 리전을 운영한 3년 동안 이런 종류의 이벤트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고, 서울 리전에서 EC2 서비스 수준을 측정한 이후 EC2 가용성은 매년 100%였다"면서 "이번 이슈에 영향을 받은 고객에 대한 어떠한 보안 또는 데이터 손실 위험이 야기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성지은기자 buildcastle@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후쿠시마는 안전하..
[글로벌 인사이트]중국 환율조작국..
[닥터박의 생활건강] 불면증 이겨내..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