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농구
'패장' 이환우 "공격에서 턴오버가 너무 많았다"
2019년 02월 11일 오후 21:5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여자 프로농구 부천 KEB하나은행이 선두 청주 KB국민은행 스타즈에게 완패했다.

하나은행은 11일 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8-2019 여자 프로농구 국민은행과의 홈 경기에서 61-77(17-25, 16-14, 19-22, 9-16)으로 패했다.

3쿼터 중반까지 4~6점 차의 격차를 유지하며 추격을 이어갔지만 4쿼터 들어 공수 모두 크게 흔들리면서 완패했다.

[사진=WKBL]


이환우 하나은행 감독은 경기 후 "경기 전 수비에서는 선수들에게 주문한 부분들이 어느 정도 적중하면서 국민은행을 상대로 잘 싸웠다"면서도 "공격에서 턴오버가 너무 많이 나오며 경기를 내줬다"고 평가했다.

이 감독은 이와 함께 선수들이 최근 연승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국민은행을 의식한 나머지 소극적은 플레이를 펼쳤다고 지적했다. 또 다음 경기 전까지 공격 전개 작업을 정리하겠다고 밝혔다.

하나은행은 이날 패배로 사실상 플레이오프 진출이 어려워졌다. 하지만 이 감독은 최종순위와 상관없이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감독은 "플레이오프를 목표로 준비하다가 사실상 진출이 어려워진 부분이 팀 분위기에 영향을 미친 것 같다"면서도 "OK저축은행과 4위 경쟁을 하고 있는 가운데 작년, 재작년보다 한 경기라도 더 이기고 좋은 모습으로 마무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부천=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닥터박의 생활건강] 더운 여름, 대상..
[글로벌 인사이트]농산물 구매 문제..
[글로벌 인사이트]21세기에 다시 부..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