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사건사고
'황하나 마약 연루 의혹' 박유천, 변호사 선임한 진짜 이유
소속사 측 "향후 모든 경찰 조사 관련 언론 대응은 변호사가 할 예정"
2019년 04월 15일 오후 15:1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씨의 마약 투약 혐의와 연관있는 연예인으로 지목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변호사를 선임하고 경찰 조사를 준비하고 있다.

15일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박유천의 변호사로 법무법인 인의 권창범 변호사를 선임했다"며 "경찰 출석일은 정해지지 않은 상태"라고 밝혔다.
가수 겸 배우 박유천(왼쪽)과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씨. [아이뉴스24 DB]
소속사 측은 "금주 안에 출석 날짜가 정해지면 변호사가 안내할 것"이라며 "향후 모든 경찰 조사 관련 언론 대응은 변호사가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박유천은 지난 10일 자신이 황씨가 마약 투약을 함게 한 연예인으로 지목된 것과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자청해 마약을 투약한 사실이 없다고 강력 부인했다.

당시 기자회견에서 박유천은 "우울증 치료를 받고 있다. 정신과에서 우울증 치료를 받게 되었고 처방된 수면제로 겨우 잠들고 그렇게 하는 날들이 많다"며 "그러나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 보도를 통해 황하나가 마약 수사에서 연예인을 지목했고 약을 권유했다는 내용을 보면서 그게 나로 오해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너무 무서웠다"고 밝힌 바 있다.

또 그는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는데 나는 이렇게 마약을 한 사람이 되는 건가 두려움에 휩싸였다"며 "수사기관에 가서 조사를 받더라도 제가 직접 말씀드려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박유천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를 내린 상태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브레튼 우즈 75년,..
[닥터박의 건강칼럼] 해외여행 다녀..
[글로벌 인사이트]후쿠시마는 안전하..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