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증권
[I-리포트] 넷마블, 신작 성과 필수적 –키움證
넥슨 본입찰 연기는 부담
2019년 05월 15일 오전 08:0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장효원 기자] 키움증권은 15일 넷마블에 대해 신작 성과가 필수적이라며 목표주가 12만원을 유지했다.

올해 1분기 넷마블의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10.8% 줄어든 339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같은 기간 2.0% 감소한 4천776억원으로 집계됐다.

김학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매출은 블소:레볼루션이 온기 반영됐지만 리니지2:레볼루션, 세븐나이츠, 모두의마블 등 기존 주요 매출원들의 감소가 컸다"며 "비용에서는 인건비가 소폭 증가했고 높은 지적재산권(IP) 수수료를 받는 게임들의 비중이 증가함에 따라 지급수수료가 전분기 대비 오히려 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연구원은 "하반기에 출시가 예정된 세븐나이츠2, A3:Still Alive, 스톤에이지M 등이 성과를 보여야 이익률이 크게 개선될 수 있다"며 "실적발표에서 언급한 20이상의 영업이익률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자체 IP의 히트가 필수적으로 수반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약화된 체력을 보완할 대책으로 인수합병(M&A)이 주요하게 작용할 전망이다"며 "특히 넥슨입찰 참여는 성장잠재력을 확대시킬 수 있는 중요한 이벤트이지만 이에 대한 기대치가 주가에 반영돼 있는 만큼 본입찰의 연기는 단기간 주가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고래싸움에 대박..
[닥터박의 생활건강] 아르기닌에 대..
[진교문의 디지털농업 이야기] 작물..
[글로벌 인사이트]ASF로 치솟는 돼지..
[기고]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