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드라마
'녹두꽃' 조정석, 뜨거운 브로맨스+애틋 로맨스 '케미장인'
2019년 05월 21일 오전 10:5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녹두꽃' 조정석이 상대 배우들과 완벽한 호흡을 맞추며 종합선물 같은 다양한 케미로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은 125년 전 이 땅을 살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민중 역사극으로,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다. 조정석은 자신의 과거를 향해 봉기한 동학군 별동대장 백이강 역을 맡아 극을 이끌고 있다.

'녹두꽃'[사진=방송캡처]


첫 방송에서 조정석은 이복동생인 윤시윤(백이현 역)이 동학을 믿는 신관 사또를 죽이러 가는 조정석에게 그 동안의 미안함을 토로하며 눈물을 보이자 윤시윤의 눈물을 닦아주며 "이현이 넌 꽃길만 골라서 싸묵싸묵 걸어가. 뒤넌 걱정허덜 말고"라며 친형제 보다 뜨거운 형제애를 그려 시청자들에 묵직한 감동을 전했다.

또 지난주 방송된 13~16화에서 조정석은 이복동생 윤시윤이 최원영(황석주 역)에 배신을 당한 사실을 알고 군영을 이탈했다는 소식을 전해 들은 뒤 그 길로 윤시윤을 찾아가 그를 돕는 모습으로 브로맨스를 꽃피웠다.

뿐만 아니라 조정석은 앞서 방송된 녹두꽃 7, 8화에서 "네 오른손 나 때문에 다친 거야. 미안해"라며 고백하는 한예리(송자인 역)에게 "병 주고 약 줬구먼"이라고 퉁명스럽게 말하면서도 상처를 가릴 장갑을 준 한예리에 고마워하는 모습으로 애틋한 로맨스 분위기를 자아냈다.

또 11, 12화에서 펼쳐진 황토현 전투에서 스치듯 지나간 짧은 재회 속에서도 애틋함과 그리움이 담긴 눈빛으로 두 사람의 서사를 완성시켰다.

특히 지난주 방송된 13~14화에서는 동학군에 끌려 온 한예리와 우연히 재회하게 된 조정석이 둘만 남은 공간에서 "어떻게 여자가 세상 무서운 줄 모르냐"고 한예리를 걱정하며 애틋한 감정을 드러냈고 "포박만 아니었으면 달려와 안기려 했던 거 아니고?"라는 농담을 던지며 전쟁 속에서도 새어 나오는 로맨스를 그려냈다.

이처럼 조정석은 어떤 상대 배우를 만나더라도 섬세하고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완벽한 호흡을 선보이며 존재감을 드러내고 극의 몰입도를 극대화해 매 장면마다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조정석이 앞으로 어떤 브로맨스와 로맨스를 펼쳐나갈지 기대를 모은다.

/정병근 기자 kafka@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데스크칼럼] '온리 고객' 변신 선언한..
[글로벌 인사이트]‘불가근, 불가원’(..
[데스크칼럼]열린사회의 적들과 가짜..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