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TV-방송
'복면가왕', 상암MBC는 시크릿 정하나 "무대 4년 만" 울컥
2019년 05월 26일 오후 17:5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걸그룹 시크릿 출신 정하나가 '복면가왕' 무대에서 울컥했다.

26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걸리버의 6연승을 저지할 복면가수 8인의 1라운드 무대가 펼쳐졌다. 두 번째 대결은 상암MBC와 양평두물머리의 무대. 그 결과 양평두물머리가 68대 31로 승리해 2라운드에 진출했다.

'복면가왕' 정하나[사진=방송캡처]


복면을 벗은 상암MBC의 정체는 시크릿 멤버였던 가수 정하나였다. 그는 솔로곡 무대에서 관객들의 호응을 이끄는 에너지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지만 막바지에 울컥하기도 했다.

정하나는 "무대를 4년 만에 선다. 이렇게 환호해 주시니까 눈물이 나더라. 전 아직도 꿈이 가수다. 다른 가수들이 너무 부러워서 음악방송 잘 안 봤다"며 "많은 분들이 저를 알아봐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모습을 보니까 나 죽지 않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하며 웃었다.

/정병근 기자 kafka@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자본주의가 민주주..
[닥터박의 생활건강] 이번 다이어트..
[글로벌 인사이트]기사 로봇 “기자..
[치매여행]<30> 치매보험, 꼭 들어야..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