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게임일반
홍콩 시위도 막나···中, 인터넷 통제 가속
정치 이슈 커지자 포털·SNS 등 소통 창구 차단 …해킹 의혹도
2019년 06월 14일 오후 14:1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중국이 인터넷 통제를 가속화하고 있다.

중국은 최근 홍콩 시위, 미국과 무역 전쟁, 톈언만 사태 30주년 등을 맞아 포털, 뉴스 서비스를 차단하는데 이어 소통을 막기 위한 해킹까지 감행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중국 정부가 범죄인 인도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자들의 온라인 소통 창구를 막으려하는 정황이 포착 됐다.

암호화 메신저 텔레그램은 지난 12일(현지시간) 분산서비스거부(디도스) 공격을 받았다. 텔레그램은 홍콩 시위에 참여하는 이용자들의 주요 소통 창구로 사용하고 있다.



파벨 듀로프 텔레그램 최고경영자(CEO)는 트위터를 통해 "IP주소를 추적한 결과 이번 공격은 중국에서 유입된 국가 수준의 디도스 공격이었다"며 "디도스 공격이 시작된 시간은 홍콩 시위가 시작된 시간과 일치한다"고 강조했다.

이와관련해 로이터통신은 "중국의 사이버 정책을 감독하는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CAC)은 (해킹 등과 관련해) 확인해 주고 있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달들어 중국은 포털, 언론 매체 등 차단에도 적극적이다.

네이버는 중국에서 카페 블로그에 이어 뉴스도 접속이 원활하지 않다. 네이버 뿐만 아니라 워싱턴포스트 등 서구권 언론과 홍콩 및 대만 매체 등도 차단 했다.

중국 외교부는 정례 브리핑에서 "구체적인 상황은 알지 못한다"며 "중국은 항상 법과 규정에 따라 인터넷을 관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검열 장치를 탑재하지 않는다거나 테러 조직에 활용된다며 자주 인터넷 서비스를 차단한다. 중국 검열 요청을 받아 들이지 않으면서 2010년부터 구글, 페이스북 등도 접속이 차단됐다.

특히 중국은 2014년 시진핑 주석이 '중앙 사이버 안보와 정보화 영도 소조'를 신설하는 등 인터넷을 안보 차원으로 접근하면서 검열을 강화 했다. 최근에 정치적 이슈가 커지면서 인터넷 통제가 더 가열되는 분위기다.

국내 업계 관계자는 "중국에서 이유도 없이 서비스가 차단되는 건 부지기수였다"며 "최근엔 정치적 이슈가 큰 상황인데 자의적으로 불법이라 딱지를 붙이고 이를 명분으로 검열을 강화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민혜정 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브레튼 우즈 75년,..
[닥터박의 건강칼럼] 해외여행 다녀..
[글로벌 인사이트]후쿠시마는 안전하..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