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유통
"新가전제품 전성시대"…스타일러·건조기, 마트 매출 견인
이마트 상반기 매출서 세탁가전 순위 급등…주방소형·홈케어가전도 인기
2019년 06월 16일 오전 06: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최근 건조기, 의류관리기, 에어프라이어 등 새롭게 등장한 가전 제품들이 인기를 끌면서, 올해 상반기 동안 가전 상품군이 대형마트 매출 증가세를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이마트가 올해 상반기 매출을 분석한 결과 가전제품들의 순위가 대거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표적으로 작년 처음 10위에 올랐던 세탁기, 건조기, 의류관리기 등 세탁가전은 올해 5위로 무려 5계단이나 올랐다. 작년 19위였던 에어컨도 10위에 안착했다.

또 에어프라이어가 포함된 주방소형가전과 공기청정기가 포함된 홈케어가전 역시 올해 처음으로 상반기 매출 톱 50에 진입하는 등 가전제품들이 높은 상승세를 보였다. 이는 '삶의 질'을 추구하는 현대인들의 생활 방식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사진=이마트]


그러나 기존 가전제품의 강자였던 TV나 냉장고 등은 작년과 비슷하거나 소폭 하락했다. 의류관리기, 에어프라이어, 공기청정기 등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가전제품들의 매출이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다.

가전제품 중 가장 눈에 띄는 성장세를 보인 것은 바로 '의류관리기'다. 의류관리기의 인기에 지난해 상반기 매출 순위 10위였던 세탁가전은 올해 5계단 점프해 TV와 노트북을 넘어서 처음으로 가전제품 전체 매출 중 1위를 차지했다.

이마트 상반기 매출 기준 세탁기와 건조기 등은 작년과 비슷한 수준의 매출을 기록한 반면, 의류관리기 매출은 전년 동기간 대비 89.6% 증가하며 세탁가전 순위를 크게 끌어올렸다.

이로써 의류관리기는 하나의 필수 가전으로 자리잡은 모양새다. 스타일러, 에어드레서 등으로 불리는 의류관리기는 100만 원이 훌쩍 넘는 고가가전임에도 불구하고 1~2년새 혼수 최고 인기 상품으로 손꼽힐 정도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최근 미세먼지 등의 영향으로 공기질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크게 증가한 점도 의류관리기 인기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9위였던 에어컨은 올해 10위로 순위를 9계단 끌어올렸다. 특히 올해에는 공기청정 기능이 포함된 에어컨이 핵심 상품으로 떠오르면서 올 상반기 이마트 에어컨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9.1% 증가했다. 미세먼지가 연중 극성을 부리면서 공기청정 기능을 갖춘 '올인원 에어컨'이 사계절 가전으로 떠오른 것이다.

또 올해 여름이 작년에 비해 더울 것으로 예상되면서, 작년 여름 '에어컨 대란'에 대한 학습 효과로 인해 여름 에어컨 수요가 상반기로 일부 분산된 것으로 분석된다.

삶을 더 편하게 만들어주는 소형가전 제품들도 대거 상승세를 보였다. 전년 동기간 대비 공기청정기와 스킨케어기기가 포함된 홈케어가전 매출은 60.7% 증가하면서 작년 53위였던 순위를 27위까지 26계단이나 끌어올렸다.

미세먼지의 영향으로 공기청정기 매출이 전년 대비 85.9% 증가했으며, 최근 뷰티시장 트렌드 상품으로 떠오른 스킨케어기기도 64%로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에어프라이어의 인기에 힘입어 주방소형가전도 전년 대비 37.1% 신장하며 17계단 상승한 50위에 안착했다. 특히 이마트는 일렉트로맨 에어프라이어 등 가성비 높은 에어프라이어 제품을 다양하게 선보이며 에어프라이어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이에 에어프라이어 상반기 매출은 지난해 대비 무려 401% 증가하며 주방소형가전 매출 전체를 견인했다.

이 외에도 핸디청소기와 로봇청소기 인기에 힘입어 청소기 매출 역시 전년 대비 14.5% 증가해 작년 대비 17계단 상승한 30위에 이름을 올렸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 담당은 "삶의 질을 중시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편리함'을 제공하는 다양한 가전 제품들이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무더위가 찾아오면서 에어컨 수요가 더욱 증가하는 등 가전제품의 강세는 더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장유미 기자 sweet@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불가근, 불가원’(..
[데스크칼럼]열린사회의 적들과 가짜..
[닥터박의 생활건강] 가을·겨울에 부..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