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염경엽 감독 "1군 콜업 노수광·박정권, 팀에 좋은 기운 줬다"
2019년 06월 14일 오후 22:2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SK 와이번스가 투타의 조화를 앞세워 주말 3연전 첫 경기 승리를 챙겼다.

SK는 1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7-3으로 이겼다.

SK는 선발투수 앙헬 산체스가 5이닝 1실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10승을 따낸 가운데 타선에서는 이재원이 4타수 3안타 2타점으로 맹타를 휘두르면서 NC를 제압했다.

[사진=조성우기자]


SK는 이날 승리로 2위 두산 베어스와의 격차를 두 경기 차로 유지하면서 단독 선두 질주를 이어갔다.

염경엽 SK 감독은 경기 후 "오늘 퓨처스에서 올라온 박정권, 노수광이 팀 타선을 이끌면서 팀에 좋은 분위기를 불어넣어줬다"며 "두 선수를 잘 준비시켜 1군으로 보내준 퓨처스팀 코칭스태프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염 감독은 또 "산체스가 오늘 다소 팔이 무거웠음에도 5이닝을 잘 막아줬다"며 "이어 올라온 필승조들이 말 그대로 승리를 지켜줬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인천=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데스크칼럼] '온리 고객' 변신 선언한..
[글로벌 인사이트]‘불가근, 불가원’(..
[데스크칼럼]열린사회의 적들과 가짜..
[닥터박의 생활건강] 가을·겨울에 부..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