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TV-방송
'복면가왕', 제이쓴·노민우·이지형·시연 반전 무대…김장훈 출연?(종합)
2019년 06월 23일 오후 18:5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복면가왕'이 가수 겸 배우 노민우와 이지형, 드림캐쳐 시연, 홍현희 남편 제이쓴이 복면을 벗고 정체를 공개했다. 일찌감치 정체를 들켜버린 김장훈은 2라운드에 진출해 웃음을 안겼고, 아내를 위한 무대를 펼친 제이쓴은 따뜻한 감동을 선사했다.

2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 3연승에 도전하는 가왕 '나이팅게일'과 이에 맞서는 복면 가수 8인의 1라운드 무대가 공개됐다.

컵케이크, 김대리, 종이비행기, 뱀파이어 등이 2라운드에 진출했다. 이날 아쉽게 복면을 벗은 주인공은 드림캐쳐 시연, 제이쓴, 가수 겸 배우 노민우였다.



1라운드 첫 대결 주인공은 컵에이크와 도~넛으로, 판정단 투표 결과 단 3표 차이로 컵케이크가 2라운드에 진출했다. 복면을 벗은 도~넛은 걸그룹 드림캐쳐 메인보컬 시연이었다.

시연은 "리허설 할 때부터 너무 재미있어서 본녹화를 하고 싶었다. 편견 없이 저를 판단해주길 바랐는데, 저를 좋게 봐주셔서 감사하다"라며 "3표 차로 떨어져 아쉽지만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셔서 감동적이다. 또 나와서 또 뵙고 싶다"고 다음 무대를 기약했다.

1라운드 두번째 대결은 김대리와 박과장이 무대에 올라 이문세의 '소녀'를 불렀다. 복면을 벗은 박과장은 인테리어 디자이너이자 홍현희 남편인 제이쓴이었다.

제이쓴은 복면을 벗고 솔로곡으로 '결혼해줄래'를 부르며 달콤한 매력을 발산했다.

제이쓴은 "홍현희가 큰 일을 당해서 어떻게 위로를 해줄까 싶어 나왔다"라며 잠시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어 "제 와이프 홍현희 씨, 공개된 자리에서 이런 말 하는 건 처음인데 사랑한다"라며 사랑꾼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어 "홍현희도 꼭 출연했으면 좋겠다. 그럴려면 와이프가 보컬 트레이너를 24개월 해야 한다"고 웃으며 "답가를 들려주면 너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세번째 대결은 종이비행기와 종이학으로, 러블리즈의 '아츄'를 선곡해 발랄한 무대를 꾸몄다. 종이학의 정체는 토이의 객원보컬 이지형이었다.

대결 결과 종이비행기가 2라운드에 진출했으며, 복면을 벗은김현철은 "이지형 목소리는 음악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유명하다. 울음을 그친 듯한 목소리다"라며 반겼다. 이지형은 토이의 '뜨거운 안녕'을 불러 반가움을 선사했다.

두 아이의 아빠인 이지형은 "아이들이 '아빠도 가수니까 저기 나가봐'라고 할까봐 일부러 다른 곳을 보여줬다"라며 "가족들이 여기 나오는 것을 모른다. '복면가왕'에 나온다고 하면 너무 기뻐할 것 같다. 스케줄이 없어지면 속상할까봐 말을 못했다"라며 '복면가왕' 출연의 기쁨을 전했다.

노민우는 아랍왕자로 출연해 반전을 안겼다. 1라운드 마지막 무대에 선 그는 특유의 창법으로 자신의 정체를 일찌감치 들킨 뱀파이어 김장훈(?)과 대결했고, 아쉽게 2라운드에 탈락했다.

노민우는 "설마 그 분이 저와 붙을 줄 몰랐다. 배구선수일 줄 알았다"고 상대방의 정체를 언급해 웃음을 안겼다. 배우로 알려졌지만 인디계에서 활약했고, 드러머로 유명한 그는 "에너지를 많이 얻고 간다"고 말했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데스크칼럼] '온리 고객' 변신 선언한..
[글로벌 인사이트]‘불가근, 불가원’(..
[데스크칼럼]열린사회의 적들과 가짜..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