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가요 팝
청하 "'썸머퀸' 욕심 없다면 거짓말…터닝포인트 노력"
2019년 06월 24일 오후 17: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가수 청하가 '썸머퀸'에 대한 욕심을 솔직하게 드러냈다.

청하는 24일 오후 서울 신수동 서강대 메리홀에서 네 번째 미니앨범 '플러리싱(Flourishing)'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청하는 "이런 쇼케이스 자리를 마련하기까지 1년이 걸렸다. 떨린다. 언제 어떻게 네 번째 앨범까지 왔는지 모르겠다. 새롭게 태어난 기분도 들고, 설레는 마음으로 이 순간을 기다렸다"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청하는 2017년 아이오아이 멤버에서 솔로로 데뷔, 성공적인 신고식을 마치며 독보적인 상승세를 보여줬다. 특히 이번 '플러리싱'은 세 번째 여름 앨범으로, '썸머퀸'의 자리를 공고히 할 예정.

청하는 신곡 '스내핑'은 지금껏 발표한 썸머송과는 다른 느낌의 노래라고 강조했다.

그는 "여름에 데뷔하고 컴백도 했다. 청량하고 트로피컬한 음악들로 했다면, 이번에는 조금 다르게 구성을 해보고 싶었다. '벌써 12시'로 터닝포인트 느낌을 준 것 같았다. 성장되는 기분을 주고 싶었다. 다시 상큼한 느낌으로 간다면 '원래 청하가 하던 것'이 될 것 같았다. 계속 다른 색깔을 보여주고 싶고 새로운 도전을 하고 싶었다. 터닝 포인트를 주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썸머퀸에 대한 욕심이 없다면 거짓말이다. 여름 하면 떠올려주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라며 "이번에는 '썸머퀸' 욕심은 있었지만, 여름이 아니더라도 사계절에 들어도 괜찮은 곡을 들려주고 싶었다. 앞으로 제 여름곡들도 안 비슷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이번 앨범의 주제는 변화와 성장으로, 앨범 제목 '플러리싱'은 단어가 지닌 사전적 의미의 자신감과 현재에 계속 수렴하려는 이면의 불안함 및 두려움까지 청하 내면에 존재하는 여러 감정을 표현하고 있다.

타이틀곡 '스내핑(Snapping)'은 이별 후 지친 마음을 떨치며 새로운 아침을 맞이한다는 내용의 곡이다. 이전보다 더 화려해지고 깊어진 사운드와 중독성 강한 비트, 도입부의 여유로운 그루브에서 코러스에 가까워질수록 확장되는 역동적인 편곡이 인상적이다.

한편, 청하는 이날 오후 6시 새 앨범 '플러리싱'을 발매하며 같은 날 오후 8시 컴백 기념 팬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본격 활동에 돌입한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진교문의 디지털농업 이야기] 작물..
[글로벌 인사이트]ASF로 치솟는 돼지..
[기고]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
[데스크칼럼] LG화학-SK이노베이션戰..
[글로벌 인사이트]경기 하락에 일본..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