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연예가화제
혜리, 동생 쇼핑몰 홍보 사과 "발언 신중하지 못한 점 반성"
2019년 07월 08일 오전 09:0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혜리 측이 '놀라운 토요일'에서 동생 쇼핑몰 홍보 발언을 사과했다.

8일 혜리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그룹ING는 혜리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6일 방송된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에서 혜리의 발언이 신중하지 못했던 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방송의 재미를 위해 했던 말이지만 그로 인해 논란과 불편함을 줄 수 있다는 생각을 미처 하지 못했다. 이에 대해 인지하고 반성하며 이후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보다 신중하게 행동할 것"이라며 "의도치 않았더라도 이로 인해 불편을 느낀 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혜리는 지난 6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에서 제직진으로부터 '클로즈업'과 '자막을 넣어준다'는 즉석 제의를 받았다. 이에 혜리는 메모지에 '아마레또'를 적어 카메라에 비췄다.

다른 출연자들의 질문에 신동엽은 "동생 쇼핑몰 이름이래"라고 했고, 박나래는 "간접광고(PPL)로 들어와야 하는 것 아니냐"고 장난스럽게 지적했다. 이에 혜리는 "내가 투자해서 그렇다"고 답했다.

방송 이후 '아마레또'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렸고, 혜리는 실검에 오른 것을 자축하는 글과 이미지를 SNS에 올려 논란을 자아냈다.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진교문의 디지털농업 이야기] 작물..
[글로벌 인사이트]ASF로 치솟는 돼지..
[기고]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
[데스크칼럼] LG화학-SK이노베이션戰..
[글로벌 인사이트]경기 하락에 일본..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