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드라마
'구해령' 차은우 "첫 사극 연기 걱정했다, 배워가며 걱정 중"
2019년 07월 17일 오후 14:4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가 첫 사극 연기에 대한 부담과 자신감을 드러냈다.

17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신세경과 차은우, 박기웅, 이지훈, 박지현 등이 참석해 작품을 소개했다.

차은우는 도원대군 이림을 맡아 첫 사극에 도전한다. 이림은 왕위 계승 서열 2위로 궁에 갇혀 사는 고독한 모태솔로다.



차은우는 "'구해령'을 선택했을 때 걱정도 되고 부담도 됐다. 선배들과 현장에서 맞추다보니 조언을 듣고 있다. 하나하나 배워가며 성장하고 있다"라며 "이림은 굉장히 고독한 상처가 있는 캐릭터다. 어떻게 성장해가는지 드라마를 통해 보여주겠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사극톤과 많은 대사량을 묻는 질문에 "이림이 서툴 수 밖에 없는 환경에서 자랐기 때문에 처음에는 막내스럽다면, 해령이를 만나 사건을 겪으면서 멋있고 매력이 많은 친구가 된다"라며 "재미있게 지켜봐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일수 PD는 "요즘 드라마가 많아 캐스팅이 힘든 상황에서 차은우를 캐스팅 했다. 차은우를 미팅했을 때 '감독님 촉이 왔다'고 했다. 그래서 하자고 했다. 지금 나이의 감으로 충분히 소화하고 있고 잘하고 있다"고 칭찬했다.

MBC '신입사관 구해령'(극본 김호수, 연출 강일수 한현희)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신세경 분)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차은우 분)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 '조선시대에 여사제도가 정착되었다면?'이라는 발칙한 가정에서 시작하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보장된 앞날을 뒤로하고 스스로 여사의 길을 택한 여사 구해령의 이야기를 그린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봄밤' 후속으로 17일 밤 8시55분 첫방송 되며, 넷플릭스에서도 서비스 된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