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산업/재계
삼성, 日리스크 대응도 힘겨운데 검찰수사까지
이재용 부회장 동분서주…리스크 차단 총력
2019년 07월 22일 오전 06: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양창균 기자] 삼성을 둘러싼 대내외 악재가 끊이지 않고 있다. 단번에 풀릴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는 점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최근 잇따라 이 부회장이 휴일을 가리지 않고 부문별 사장단 회의를 주재한 것은 이 같은 상황을 대변한 것으로 해석된다.

22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이 미·중 무역 갈등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서 일본의 경제 보복까지 대외리스크가 확대되고 있다. 점증하는 대외 리스크 대응에 총력을 기울여도 부족한 삼성 경영진은 점점 조여오는 검찰의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수사까지 감당해야 할 처지다.

당장은 이 부회장을 중심으로 발등에 불이 떨어진 일본의 한국 수출 규제 조치 대응에 총력전을 펼치는 모습이다.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3개 품목은 스마트폰의 디스플레이 등에 사용되는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반도체 웨이퍼에 칠하는 감광액인 리지스트, 반도체 세정에 사용하는 에칭가스(고순도 불화수소)이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공정에 필수 품목이다.

이 부회장이 일본 출장에서 귀국한 다음날 긴급 사장단 회의를 주재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이 부회장은 이달 4일부터 일본 정부가 반도체 제조에 필요한 3개 품목에 대해 한국의 수출규제 조치를 개시하자, 사흘 뒤인 이달 7일 일본으로 날아갔다.

이 부회장은 입국 다음날인 이달 13일 오후 수도권의 한 삼성전자 사업장에서 DS(디바이스솔루션)부문과 삼성디스플레이 경영진 등을 긴급 소집해 일본 출장결과를 공유하고 향후 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 부회장을 비롯해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장(부회장), 진교영 DS부문 메모리사업부장(사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장(사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등이 참석했다.

지난달 1일 이재용(왼쪽 두번째) 삼성전자 부회장이 화성 사업장에서 반도체ㆍ디스플레이 임원진과 회의를 하기 위해 사무실에 들어서고 있다.


이 자리에서 이 부회장은 일본 출장 결과를 공유하고, 핵심소재 수급현황과 사업 영향, 향후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회장은 일본의 추가 수출 규제(화이트 리스트 제외)와 장기화 조짐 등과 관련해서도 부문별 사장단 회의를 진행해 대응책 마련을 지시했다. 이 부회장이 이번주 중에 스마트폰(IM)부문에 이어 소비자가전(CE)부문 등과도 긴급 사장단 회의를 가질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 선제적인 조치도 들어갔다. 삼성전자는 지난 17일 스마트폰(IM)과 소비자가전(CE) 부문 협력사에 ‘일본산 소재·부품을 최소 90일분 이상 확보해 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협력사에 가능하면 이달 말까지, 늦어도 내달 15일까지 재고를 확보해 달라는 요청이다. 이는 일본 정부가 추가 경제 보복 조치에 나설 경우 스마트폰이나 소비자가전까지 영향을 줄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실제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은 ‘통상전략 2020’ 발표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한국이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될 경우 850개 수준의 전략 수출품목이 규제를 받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 같은 상황을 고려해 검찰의 삼성바이오 수사도 속도를 조절하는 분위기다.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경제계가 초비상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 부회장의 소환시기가 적절하지 않다는 판단에서다.

하지만 일본의 추가 경제 보복과 장기화 조짐이 뚜렷한 상황에서 경영 현안에 집중하기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이 부회장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과 연류돼 대법원 상고심 판결을 앞두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일본의 한국 수출 규제 조치에 정치권도 초당적 협력으로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며 “경제계 입장에서는 지금과 같이 엄중한 시기에 기업을 옥죄는 상황이 벌어지지 않길 간절히 바란다”고 했다.

/양창균 기자 yangck@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